블레이드 러너 파이널 컷 재개봉 시사회 (Blade Runner, 1982)

 

일시 : 2018-02-07(수) 20:00 ~ 22:06

장소 : CGV 압구정 ART2관 (B2층) H열 6, 7번

장르 : SF |  미국 |  118분  2018 .02.15 재개봉 
 
감독 : 리들리 스콧

해리슨 포드(릭 데커드), 룻거 하우어 (로이 배티), 숀 영(레이첼), 에드워드 제임스 올모스(개프), 대릴 하나(프리스)외

 

★★★★★★★★★★★★★★★★★★★★★★★★★★★★★★★★★★

 

불후의 명작 " 블레이드 러너 2019 "를 스크린으로 보게 될 줄이야. 정말 감동이네요.

더욱이 파이널 컷으로.....


꼬꼬마시절 1989년 1월 7일 MBC 주말의 명화에서 " 서기 2019 "이란 제목으로 방영이 되었는데 늦은 밤 TV 시청을 허락하지 않는

부모님에 의해 강제로 안방에서 퇴장을 해야 했습니다.

 

오프닝만 보고 내용이 너무 궁금했던 이 영화를 20대 청년이 되고 나서 비디오샵으로 통해서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SF 영화를 좋아하는 1人으로 정말 감동적인 스토리에 눈물을 흘리면서 보았습니다.

어린 시절 추억이.... 오버랩되더라고요.

 

이번 시사회장은 소규모 상영관이었지만 극장 에티켓이 좋은 분들이 모여서 그랬는지 영화를 보는 내내

숨소리도 안 들릴 정도로 고요해서 영화에 몰입이 잘되었던 거 같았습니다.

 

물론 중간에 드르렁~~ 하며 코고는 분도 나오더라는....

암튼...

 

이 영화의 백미는 스토리 이외에도 " 시드 미드 "의 컨셉디자인으로 탄생한 2019년의 미래 도시를 당시 기술로는 CG가 불가능하여

미니어처로 디테일을 살리고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어두운 분위기에 라이트닝 효과로 철저하게 무거우면서 음산한 느낌의

미래도시를 만들어냈다는 점이었습니다.

 

스크린을 통해서 본 이 장면들은 정말 기억에 남을 거 같네요.

 

스타워즈 디지털 리마스터링 EP 3,4,5 재개봉보다 기쁜 블레이드 러너 - 파이널 컷 시사회 감상 후기였습니다.

 

오래전에 보아서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았는데 최근에 개봉했었던 블레이드 러너 2049 상영 후

데커드가 리플리컨트냐? 사람이냐? 토론이 많았었는데 블레이드 러너 2019 끝 장면을 보니 왜?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가 되네요. ^^



이상으로 불후의 명장 블레이드 러너 2019 파이널 컷 시사회 참석 후기를 마칩니다.

 

시간 나는대로 한번씩 봐야겠네요.

 

#블레이드러너 , #파이널컷, #재개봉, #시사회, #BladeRunner #꿀잼

Trackbacks 0 / Comments 0

유주얼 서스펙트 ( The Usual Suspects, 1995 ) 2016.10.20 재개봉

SLRCLUB 시사회 이벤트에서 동일 유주얼 서스펙트와 파이터클럽이 당첨되어
유주얼 서스펙트를 선택하였습니다.

 

일시 : 2016-10-18(화) 20:00 ~ 21:56
장소 : CGV 왕십리
좌석 : 8관 N열 9, 10번

유주얼 서스펙트 ( The Usual Suspects, 1995 ) 2016.10.20 재개봉

장르 :  범죄, 스릴러, 미스터리 | 미국, 독일 | 106분 | 2016.10.20 재개봉, 1996.01.27 개봉
감독 : 브라이언 싱어
출연  : 스티븐 볼드윈(마이클 맥매너스), 가브리엘 번(딘 키튼)외

기억으로는 96년도에 영화 상영이 시작되고 나서 "카이저 소제"라는 이름이 많이 불렸고
상영관 앞에서 스포일러가 등장해서 주변 지인들이 영화를 안 봤다고.....

스포일러가 외친 한마디 " 절름발이 범인이다 " ㅎㅎㅎㅎ
이 스포일러가 엄청난 이유는 스릴러 특성상 결론이 밝혀지면 영화를 볼 목적이 없어지기 때문이죠.
식스센스의 반전을 처음부터 알았다면 영화가 재미있었겠습니까?

과거의 그러한 정보를 알고 영화를 봤는데 정확하게 케빈 스페이시 손에 놀아나는
영화입니다.

왜냐? 영화 자체가 로저 비벌킨트(케빈 스페이시)의 이야기로 전개가 되기 때문에...
거짓으로 구성된 화면을 기준으로 대체 카이저 소제가 누구지? 하는 의문을 가지고
영화를 보게 됩니다.

영화에서 사건의 주도권을 쥐고 흔들면서 로저 비벌킨트(케빈 스페이시)를 취조했던 데이브 쿠얀(채즈 팰민테리)이 취조 후 결론을 다 내리고 마치 내가 최고야 하는 순간......
바보가 되어버리는 장면이 압권이더군요.

참고로 이 영화를 케이블이나 토렌토로 다운받아서 본 적이 없었기에 극장에서 꼭 보고 싶었답니다.

아쉬운 건 20년이나 된 영화를 HD리마스터링도 없이 그냥 재상영한 게 아쉽네요.

 

마지막으로 재상영 영화를 보면서 건진건 
베니치오 델 토로를 젊었는 때 모습을 봤다는 거?

시카리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흡사 브래드 피트와 닮은 꼴
영화에서 중후한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여서 좋아합니다.
 

가끔 세월이 지난 후 과거 영화를 보면 현재의 대 배우들의 젊었을 때 조연 연기를 볼 수 있는 게 매력이죠.

 

 

#유주얼 서스펙트 #SLR클럽 #재개봉 #시사회 #카이저 소제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802,386
  • Today : 200
  • Yesterday : 421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77536230-1',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