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키레스로 돌아온 Ducky ONE 화이트 에디션

2016년 Ducky에서 ONE 시리즈의 새로운 라인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앞전엔 풀 배열인 옐로우 에디션 그리고 이번엔 텐키레스 화이트 에디션으로 돌아왔습니다.
리뷰를 통해 제품의 특징을 알보겠습니다.

리뷰 Start~~

타입 : 기계식 키보드
스위치 : 체리 MX 스위치 (리뷰하는 제품은 갈축이네요)
인터페이스 : USB 2.0
케이블 :  탈착형 MicroUSB (새롭게 도입된 부분)
키 캡 재질 : ABS 이중 사출 (투명 각인)
동시 키 입력 : N-KEY Rollover 지원
LED 백라이트 : 단일 색상 White
크기 :  약  356.6 x 133 x 41mm
무게 : 약 1.1Kg
원산지 :  타이완

패키지 전면에는 간결한 더키 로고와 ONE이라는 타이틀이 눈에 들어옵니다.

체리 MX 스위치를 사용했다는 표기가 강렬하게 들어오네요.

뒷면에는 앞면과 동일하나 제품의 제원이 표기되어 있습니다.
크기 :  약  356.6 x 133 x 41mm / 무게 : 약 1100g / 원산지 :  타이완

측면에는 스위치 종류와 LED 색상에 대한 표기가 있습니다.
제가 받은 제품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체리 MX 갈축 스위치입니다.

패키지를 열어보면 오리모양의 키캡 리무버와 투명 블리스터 커버가 제품에 씌워져 있습니다.
블리스터 커버는 키보드 루프를 대신하여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으니 절대 버리지 마세요.

제품 구성품입니다. 키보드 본체, 키캡 리무버, 금도금 처리된 MicroUSB 케이블 X 2개(?) - 원래는 1개입니다.
원래는 패키지 내부에는 검정색 케이블이 들어있었고, 택배 포장을 하면서 화이트 케이블을 넣어 주셨습니다.
(공장에서 포장 실수로 판단됩니다.)
하지만, 완전히 개~이득이라는... ^^
아마도 다음 추가 입고 분에는 정상적으로 케이블 화이트 색상으로 1개만 들어갈 거 같습니다.


US 표준 87키 배열입니다.  LED OFF 상태와 ON 상태를 비교해보았습니다.

Ducky ONE은  Ducky 시리즈 중 미니멀리즘을 적용한 최초의 디자인일 겁니다.
기존의 제품에 비하여 베젤이 얇아졌습니다. 어느 정도냐고요?

Ducky 시리즈의 세로 길이(mm)를 비교해보았습니다.
Ducky 원(133), Ducky 샤인 4,5(154), Ducky 제로(139), Ducky  9008(140) 이렇게 Ducky는 진화를 하고 있습니다.
번외로  레오폴드 750R(140), 마제 시리즈(135)군요.

엣지부분을 보니 오토캐드 명령어가 생각이 나네요. " Chamfer(모따기)"  덕분에 모서리 부분이 샤프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각인은 모두 이중사출로 되어있으며, LED 투과를 위하여 위쪽으로 배치가 되어있습니다.
중저가의 경우 기본 영문 이중사출 키캡에 한글을 레이저로 각인하여 판매하는 것에 비해 퀄리티가 
매우 좋습니다.

글자 부분의 각인은 완전 투명이 아닌 약간 누르스름한 투명(?) 플라스틱이 사용되었습니다.

LED 투과 상태는 상당히 좋습니다.  영화 "워크래프트"에 인간계 수호자인 메디브가 마법을 쓸 때 눈에서 빛이 나는 그 느낌(?) 같네요.

Ducky ONE은 늘 그렇듯이 체리 방식의 스태빌라이저를 사용하였습니다. 
기존의 검정색이 아닌 빨간색이어서 조금 당황하였습니다. ^^

믿고 쓰는 체리 MX 스위치입니다. 하지만 체리 로고를 보는 것도 올해가 마지막이 될 거 같네요. 
(체리사가 ZF 사로 인수되었죠. 내년부터는 저 체리로고 대신 ZF 로고가 부착될 거라는데...)

지금까지 카일, 오테뮤등의 축을 사용한 키보드를 체험해보았지만 주력으로 사용하는 제품은(?) 체리 스위치 제품이라는...

Ducky ONE은 스탭스컬쳐2 방식으로 타이핑시 편안함 더 해줍니다.

Ducky ONE 텐키레스 키보드의 바닥면 되겠습니다.

2단 구조의 높이 조절 다리입니다. 다리를 들어올리기 위해서 엄청 고생했네요.
손으로는 들리지 않고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들어 올렸습니다. 처음에만 고생하고  그 이후부터는 손으로도 잘 되네요.

키 배열을 조절하기 위한 DIP 스위치 기본값으론 모두 OFF로 설정이 되어있습니다.

이번에 Ducky ONE에 새롭게 적용된 탈부착이 가능한 MicroUSB 포트

3 WAY 구조의 케이블 홈이 있어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시중에서 케이블을 별도로 구입한다면 Lindy에서 나오는 MicroUSB 코일형 케이블이 제격일 거 같습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하우징에 딱 고정이 되어야 탈착이 방지될 수 있으니 기본 케이블 보다 굵기가 얇은 것을 사용하신다면
한 번쯤 고민해보셔야 할 거 같습니다.

키캡 사이에 가려서 잘 안 보이는 LED가 있습니다.
Caps Lock, Scroll Lock 버튼일 눌렸을 때 표시를 해주는 LED와 마우스 기능을 사용 시 표시되는 Mouse LED가 있습니다.



DIP 스위치 설정

영문 매뉴얼에 쉽게 설명이 되어있어서 조금 편집을 하였습니다.
초기 설정은 OFF, OFF, OFF, OFF입니다.

USB 방식임에도 안정적인 N-Key Rollover 지원하는 Ducky 시리즈는 한국에서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입니다.
(컬처랜드, 각종 금융(은행, 신용카드) 사이트 테스트시 이상 없음)



화려한 LED 백라이팅

역시 LED 이펙트의 원조답게 화려한 LED 백라이팅을 지원합니다. 동영상을 참고하여 주세요~


더키의 최고 강점인 막강한 하드웨어 방식의 매크로 살펴보기

1. LED 매크로

매뉴얼에 있는 내용을 저만의 방식을 재가공하였습니다.
REC1 또는 REC2를 선택하여 원하는 키에 LED를 들어오게 설정하는 모드입니다.

예) 
REC1에 LED 매크로 기록
1) FN+Print Screen ( 매크로 1 시작)
2) 원하는 키를 눌러 LED가 들어오게 합니다.
3) 설정이 끝나면 Caps Lock + Scroll Lock

매크로 확인 FN+F11

자세한 내용은 메뉴얼을 참고해주세요.


더키의 최고 강점인 하드웨어 방식의 매크로 살펴보기

2.  매크로 키 

매크로는 기본 레이어와 FN 레이어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기본 레이어는 FN 키를 누르지 않은 상태에서 입력이 가능한 부분 그리고,
FN 레이어는 FN 키를 누른 상태에서 입력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위의 설명과 같이 기본 레이어와 FN 레이어 설정시 노란색 부분은 유저가 설정이 불가능한 부분입니다.

위의 사진과 같이 총 6개의 프로파일을 지원합니다.
그중 1번은 기본 프로파일(기본 키 레이아웃)로 매크로 설정이 불가능합니다.
2~6번을 선택하여 원하는 매크로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매크로는 다음과 같은 조합으로 입력이 가능합니다.
1. 임의 키(예: A, Z, C 같은)를 지정하여 문자 입력
    이때 오타가 나서 수정이 되는 부분까지 녹화가 됩니다. 수정을 원할 경우 처음부터 오타 없이 입력을 해야 합니다.

※ 매크로 입력 모드나, 매크로 로드시 3초 이상을 눌러 Caps Lock 키가 깜빡이는 상태에서 
 입력이나 수정, 삭제가 가능합니다.

매크로 키 입력의 예 :
매크로 입력을 원하는 프로파일 선택 (FN + 3 : 3번 프로파일 선택 한 겁니다.)
FN + 왼쪽 Ctrl (매크로 입력 모드 진입) -> 임의 키 (A 키 지정) -> idsam209.com 입력 ->
FN + 왼쪽 Ctrl (매크로 입력 모드 빠져나옴) -> A 키 누름 화면에  idsam209.com 입력됨

매크로 키 입력 해제 예 :
FN + 오른쪽 Ctrl -> 매크로 키가 입력된 A 키를 눌러 LED를 꺼줌 -> FN + 왼쪽 Ctrl (매크로 입력 모드 빠져나옴)

※ 매크로 입력이 된 키는 LED가 켜져 있고, 삭제가 되면 LED가 꺼집니다.


2. 임의 키(예: A, Z, C 같은)를 지정하여 단축키 입력
http://windows.microsoft.com/en-us/windows/keyboard-shortcuts#keyboard-shortcuts=windows-7

홈페이지의 내용을 참고하여 다양한 단축키는 문자열에 입력할 수 있습니다.


3. 멀티미디어 키 입력
매뉴얼의 도표를 이용하여 멀티미디어 키를 입력하시기 바랍니다.


마우스 모드

정말 신통방통한 기능입니다. 마우스처럼 빠릿빠릿하진 않지만 나름 편리합니다.


게임 - 카운터스트라이크 Go

요즘 한참 하고 있는 카운터스트라이크 : GO 입니다. 오버워치를 해봐야 하는데 PC로 해야 할지 PS4로 해야 할지 고민 중인지라....
조금 더 고민을 해야겠습니다.


게임을 할 때면 키패드 부분이 마우스에 걸려서 게임할 때는 미니 배열이나 텐키레스 키보드를 이용합니다.


키캡 놀이

최근에 구입한 2종류의 키캡을 적용시켜봤습니다.

1. 아이오매니아 이중사출 키캡 시즌 3 - 썬라이즈 키캡

아무런 문제없이 꼽히고 잘 빠집니다. 화이트 하우징에 딱 맞는 색상의 키캡인거 같습니다.

2. 아이오매니아 이중사출 키캡 시즌2 - 핑크 키캡

살짝 무각에 가까운 느낌(옅은 색상의 각인입니다.) 의 핑크 키캡입니다.  약간 파스텔 톤으로 은은해 보이는 게 이쁘네요.


타이핑


3~4일간 집중적인 사용을 해봤는데 일반적인 기성품과 비슷하거나 적은 수준의 통울림, 스테빌 소음이 존재합니다.
뭐 이 정도는 그냥 즐기면서 들어줄만 하네요.


매번 더키 키보드 리뷰 때에는 기능에 대한 부분을 모두 설명하기 위해서 고민을 합니다. 앞으로는 조금 라이트 하게 진행을 해봐야겠습니다. 너무 힘드네요. ㅎㅎㅎ

풍요가 아닌 과잉 공급이 되어버린 기계식 키보드계는 최근 몇몇 업체 주도(?) 하에 치킨 게임이 진행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의외로 잘 버티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할인행사, 반값 행사 등을 앞세워 가격으로 승부를 보는 업체들의 앞날이 살짝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뭐 계속 유지가 된다면 유저들 입장에서는 행복한 일이겠지요. 하지만, 도산이라도 한다면 서비스가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이런 업체와 반대로 독자적인 기술력과 체리 스위치를 탑재한 더키 키보드는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중이네요.

더키가 컴텍 쇼를 통해서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았는데 국내에서도 발 빠르게 만나봤으면 좋겠고,
특히 더키 원 시리즈에도 체리 MX RGB, 일반 저소음 스위치 제품이 출시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이상으로 Ducky ONE 리뷰를 마무리 하겠습니다.


※ 리뷰를 시작하여 테스트를 하는 중 고주파 노이즈 문제가 거론되었는데 발 빠르게 처리를 해주셨습니다.

아래의 내용을 참고하여 펌웨어를 하신다면 해결이 가능하실 겁니다.

초기 생산분 고주파 노이즈 해결 방법
LED 백라이트 100% 전단계에서 삐~하는 노이즈가 발생하는 이슈가 있었습니다.
키보드에 귀를 대고 들어야 들을 수 있는 정도인데 빠르게 조치를 해주셨습니다.
http://www.iomania.net/download/DK_YL.ex



" 이 사용기는 아이오매니아로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 (PCM Only) 체험기



오디오에 관심은 많지만 하드웨어 스펙을 분석하고 소리를 따져서 듣는 분석적인 성향보다는 들리는 소리를 즐기는 편입니다.
제품에 대한 특징을 잘 설명할지 모르겠으나 리뷰 기간 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풀어가보겠습니다.
< 리뷰를 위해 촬영한 메모리에 에러가 발생하여 데이터 복구를 하여 복구된 이미지와 아이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혼용하여 작업을 하였습니다.  
   이미지가 고르지 못한 점 양해 바랍니다. >

리뷰 Start ~~~


    주요 스펙
 
- 최대 출력 25W X 2
- 신호대잡음비 ≥ 70 dBA
- 재생 주파수 : 20Hz ~ 20kHz
- 입력 임피던스 : 47KΩ
- 입력 방식 : 스테레오 RCA, s/pdif (Optical)
- 음 조절 : 마스터 메인 볼륨, Treble(고음), Bass(저음)
- 드라이브 유닛 : Treble(38.1mm ), Bass(116mm)
- 제원 : 160 X 270 X 220mm
- 무게 : 7.85kg

 



    패키지  

택배가 도착하고 나서 크기에 놀랐습니다. ㅎㅎㅎ




 

 


패키지 전면에는 BOS-H1 OMEGA가 큼지막하게 보입니다. 측면에는 연결부에 대한 설명과 제원에 대한 설명이 표기가 되어있습니다.

제품 상단에는 제품 보증서가 있네요.


 


제품은 튼튼하게 포장이 되어있습니다.


전부 꺼내 보았습니다.

 

스피커 본체, 고급진 RCA 스테레오 케이블, 광케이블, 스피커 연결 바나나 잭



    제품 외형 


 


큼지막한 미드 베이스 유닛과  트위터 유닛이 그릴에 감춰져 있습니다. 특히 피아노 도장 처리된 화이트 색상 하우징은 고급스럽습니다.





스피커 밑면에는 튼튼한 다리가 부착이 되어있어서 안정된 거치가 가능합니다.


스피커 그릴은 플라스틱에 유닛 부분이 타공되고 전체를 망사로 덮는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고급스러운 구성품 


 

 

무산소동(OFC) RCA 케이블 -
일반 케이블과 달리 무산소동(OFC) 케이블은 도체 속의 불순물에 의한 손실을 최소하여 고음질 및 고화질을 전송할 수 있도록 개발된 케이블입니다.


Optical 케이블 - 과거에 사운드카드사에서 제공하던  얇은 케이블과는 다르게 두툼하여 좋았습니다.
광케이블을 보니 과거 음향기기 커뮤니티에서 광케이블의 경우 비싸던 싸던 차이가 없다는 논란이 생각이 나네요.  ^^ 그래도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는 바입니다.



금도금 바나나 케이블 - 전도율을 좋게 하기 위해서 모든 연결부위는 금도금 처리가 되어있습니다. 심지어 바나나 케이블에서도..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조합   


전작에서는 RCA 와 3.5파이 스테레오 아날로그만으로 연결이 가능한 제품이었지만,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는 아날로그 RCA와 디지털 입력을 할 수 있는 PCM[Pulse Code Modulation] 입력 방식을 채택하였습니다.
PCM 방식의 가장 큰 특징은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로 전송함으로써 잡음을 억제한 음성신호를 전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조작부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 메인 스피커 측면엔 컨트롤 부가 있습니다.

 


메인 볼륨 컨트롤 다이얼 - 다 아시는 것과 같이 소리를 크게 또는 작게 조절하는 거죠.

Treble (고음) 컨트롤 다이얼 - 트위터 유닛의 고음 출력을 맑게 탁하게 조절하고요.

Bass (저음) 컨트롤 다이얼 - 미드 베이스 유닛의 중. 저음 출력을 맑게 탁하게 조절합니다.

마지막으로 파워 스위치와 작동 LED가 있습니다.


    입력부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에는 AUX와 OPTICAL 입력을 선택하는 스위치가 있습니다.

 


AUX INPUT 선택 시 - AUX Input RCA 스테레오 케이블을 연결하게 되어있으며 좌/우 구분을 위해 흰색과 빨간색으로 색상 구분이 되어있습니다.

색상에 맞게 꼽으시면 됩니다.


OPTICAL INPUT 선택 시

 

 
컴퓨터 메인보드 또는 별도의 사운드카드에 Optical Out 단자가 있어야 합니다.



사운드카드 설정에서 Optical 출력을 활성화해줍니다.
 

 

그럼 케이블은 연결하고 반대편을 보시면 빨간 빛이 보일 겁니다. 그럼 준비가 되었네요. 스피커 Optical Input에 막혀있는 커버를 제거하고 연결합니다.


2개의 스피커 연결

스피커 끼리는 바나나 케이블을 이용하여 꼽으면 됩니다.



예!!.. 이렇게 생겼습니다.




그냥 색깔에 맞춰서 그냥 꼽으면 됩니다. 어렵지 않아요.

 

 

설치 공간이 좁아 바나나 케이블 사용이 어렵다면 스피커용 전용 케이블을 별도 구입하여 조임 나사를 풀어서 구멍에 케이블을 꼽고 다시 조이면 됩니다.


 


    사운드 청취 


< ※ 집 컴퓨터 배치가 구석진 곳에 위치를 해서 동봉된 RCA 케이블을 짧은 관계로 부득이하게 광케이블로만 테스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

기대반 설렘 반입니다.. 콩닥콩닥



1. Jennifer Warnes - Somwhere, Somebody


강력한 베이스로 시작하여 중음으로 들리는 여성 보컬 그리고 높게 치고 올라오는 남성 보컬이 조화를 이루는 노래입니다.
전반적으로 중/저음의 비중이 큰 노래입니다.


2. Karia Bonoff - The Water is Wide


맑은 기타음의 전조로 시작되는 노래는 보컬의 맑고 청량한 음색이 일품인 노래입니다. 전반적으로 고음의 비중이 큰 노래입니다.

3. Michael jackson - Smooth Criminal


둥둥거리는 베이스와 마이클 잭스의 고음 그리고 빠른 비트가 적절한 밸런스를 갖춘 노래입니다.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 청취시 만족도가 높았던 곡인 거 같습니다.


4. 터보 - Love is  ...


2015년 무도의 Back to the 1990으로 뜨겁게 달군 노래죠.
과거에 많이 들었고 최근에도 많이 들었는데, FLAC를 아이폰용 포맷인 AIFF로 변환하여 소니의 MDR-1ADAC로 이 음악을 들었을 때 깜짝 놀랐던 부분이
메인 보컬 뒤에 들리는 박수소리였습니다. 빠른 비트에 묻혀서 들을 수 없는 부분이었는데 고음질 음원으로 들어보니 메인 리듬 뒤에 여러 가지 비트음이 섞여 있음에도
박수소리가 또렷하게 들려서 음원과 DAC 앰프의 위력을 알게 된 케이스였죠.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를 통해 들었을 때에도 그러한 섬세함을 들을 수가 있었습니다.


5. 김건모 - 잘못된 만남.

 

터보 노래와 같이 고음질 음원으로 노래를 들을 때 빠른 비트 뒤에 숨 가쁘게 울리는 드럼 심벌의 소리를 섬세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미드 베이스의 총알 같은 움직임.





    마무리 


" 소리 하나만큼은 끝내주는 제품입니다. " 출력도 출력이지만 음의 해상력 또한 괜찮게 뽑아내주는 거 같습니다.
지금까지 PCM 방식으로 사용해본 경험은 녹음용 MD에 레코팅하기 위해서 연결해본 게 전부인데 스피커에 PCM 입력 방식을 도입했다는 것은 나름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덕분에 게임기나 DVD/블루레이 플레이어, TV와 같은 PCM 출력이 가능한 장치와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메리트가 될 거 같습니다.

몇 가지 아쉬웠던 점은....

1. 헤드폰용 아웃 단자의 부재

BonoBoss BOS-H1 OMEGA 화이트 (PCM Only) 제품에 이게 없어 아쉽다고 표현하는 게 이상하긴 하지만....
낮에는 적당한 볼륨으로 음악 감상을 하지만 늦은 저녁시간에는 아파트 층간 소음 때문에 볼륨을 올리는 게 조금 무서웠습니다. ㅎㅎ

 

2. 제품명 표기 부분

제품명에 PCM Only라고 표현이 되어있어서 스테레오 입력이 불가능한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었네요.
제품명만으로 유저들이 오해를 할 수 있는 부분인 거 같습니다. PCM 입력 지원이라고 표기를 했다면 쉽게 이해가 되었을 거 같습니다.

 

이상으로 체험기를 마무리하겠습니다.

 

 

 "  이 사용기는 보노보스와 다나와 체험단을 통해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키보드 종결선언

드디어 드림 키보드를 완성하였다. 이른바 종결자 탄생이다.

필코 인디고블루 + PBT 키캡(영문각인) + 7G 팜레스트


키캡 접지면의 감촉이나, 키스트록, 등등 전반적인 키감이 답답해질 무렵 혜성같이 등장한 놈이 있었으니.....

이름하여,,  이.. 색.. 사.. 키.. 캡


순서대로 왼쪽 PBT 영문각인키캡, 필코 오리지널 키캡, 아이오 이사출키캡, 체리 순정 이사출 키캡이다..

이색사출키캡의 경우 서로 다른 색상을 프레스하여 키캡의 배경색과 문자색상을 표현한다.





이름하여 종결자 등장했다. 아이오매니아의 이색사출키캡을 장착하게된 나의 키보드...

키캡 표면 즉, 접지면의 감촉도 부드럽고, (PBT키캡에 비해 이질감이 덜함), 키스트록도 괜찮다.

전반적인 타이핑에서 안정감이 더하니, 편안한 키보딩이 가능해졌다...

이제 종결을 선언한다...

덕아.. 커스텀은 언제 넘기는거니..??? 앙?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7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68,447
  • Today : 115
  • Yesterday : 350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