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레더블 2 (Incredibles 2, 2018) 시사회

일시 : 2018.07.12 (목) 20:00 ~ 22:15

장소 :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 MX관 I열 7번, 8번 (앞,뒤 좌석공간에 매무 좁음)

장르 :  애니메이션 |  미국 |  125분  2018 .07.18 개봉예정

감독 :  브래드 버드크레이그

출연 : T. 넬슨(밥 파 / Mr. 인크레더블 목소리), 사무엘 L. 잭슨(루이스 베스트 / 프로존 목소리), 홀리 헌터(헬렌 파 / 일라스티걸 목소리)외


★★★★★★★★★★★★★★★★★★★★★★★★★★★★★★★★★★★★★★★★★★★★★★★

 

브래드 버드크레이그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인크레더블 1편, 라따뚜이, 미션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다시 인크레더블 2로 돌아왔습니다.

 

애니메이션 감독으로서 미션임파서블을 감독하는 독특한 이력 있는데요.


픽사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 시도되었던 첩보 액션 애니메이션인 인크레더블은 정말 저의 취향저격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14년이 지났지만 영화의 시작은 1편의 마지막 장면이었던 언더 마이어의 등장 시점에서 이어지는데

마치 스타워즈의 스핀 오브 영화였던 로그 원에서 다스 베이더에게서 도망치는 레아 공주가 

에피소드 4편의 오프닝에서 다스 베이터에게 쫓기는 장면으로 딱 맞아떨어지는 전편의 마지막에서 이어지는 

스토리 구성이 동일합니다.

 

특별한 스포 없이 리뷰를 이어가자면 1편에는 아빠의 듬직함이 생명이었다면 2편에서는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워킹맘으로 변신하는 일라스티걸(헬렌 파)의 변신을 메인으로 하여 가족의 사랑이야기로

이어지는 그러한 내용입니다.

 

등장하는 빌런의 동기는 전편인 신드롬과 비슷한데요. 그렇게 밉지만은 않네요.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매번 진화를 하고 있는데요.

 

코코에서는 밤의 조명 연출 신을 보았을 때 기존의 애니메이션보다 기술적으로 업그레이드 된 느낌을 받았는데

이번 인크레더블 2 일라스티걸이 악당 스크린 슬레이버를 쫓아가는 신에서 보여주는 조명 연출 씬은

정말 실사영화 못 지 않았습니다.

 

스토리 텔링, 첩보영화 같은 연출, 막강 캐릭터 잭잭의 부활 등 실사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인크레더블 2 시사회 후기였습니다.

 

인크레더블 1편을 재미있게 보셨던 분이라면 무조건 관람각입니다.

 

이번에 개봉하는 미션임파서블 긴장해야 될 거 같아요.

 

끝으로 오프닝에 등장하는 단편 애니메이션 만두 소년 바오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극장에 팜플렛이 비치되어있지 않아서.... 추후에 대체할 예정입니다. >

 

인크레더블 2 시사회 굿즈입니다.

캐릭터 스티커

그리고 짹짹 부채.

 

마지막으로 이 엄청난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핫트랙스 이벤트 당당자님께... 덕분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올 더 머니 ( All the Money in the World, 2017 )

 

일시 : 2018-02-05(월) 19:40 ~ 21:55

장소 : 롯데시네마 용산 5관 (4층) H열 7번

장르 : 드라마 |  미국 |  132분  2018 .02.01 개봉 
 
감독 : 리들리 스콧

출연 : 미셸 윌리엄스(게일 해리스), 크리스토퍼 플러머(J. 폴 게티), 마크 월버그(플래처 체이스) 외

 

★★★★★★★★★★★★★★★★★★★★★★★★★★★

 

 

원래 폴 게티 역을 맡았던 케빈 스페이시가 커밍아웃발표와 더불어 성추행 파문으로 물러나고

크리스토퍼 플러머가 폴 케티역을 맡으면서 화제가 되었죠.

주연배우의 촬영분은 모두 다시 촬영했기에 괜찮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던 영화.

 

감독은 아시는 것 처럼 리들리 스콧이 맡았고요.

 

첨에는 이런 평범한 영화를 왜? 리들리 스콧이 맡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는데 영화를 보고 나서

와~ 끝내준다!!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 영화는 예고편 그대로 손자의 납치 그리고 납치범들에게 한 푼도 못 준다는 할아버지의 TV 인터뷰로 부터

긴박하게 돌아갑니다.

 

당연히 자식을 구하기 위해서 백방으로 힘쓰는 엄마(미셸 윌리엄스) 그리고 그를 돕는 조력자(마크 월버그)가 등장하는데

모두 연기력이 좋아서 영화에 몰입하게 되더라고요. ^^

 

 

영화 속에 폴 케티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 부자가 되는 건 쉽지만 부자로 사는 것은 쉽지 않다 "

 

돈을 벌어 부자로 사는 것에 집착하는 할아버지 폴 케티의 선택은 인생에 있어서

돈 되는 가치에 투자를 마다하지 않는 다였습니다.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의 갑부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 이야기 영화 " 올 더 머니" 는 명감독의 진땀 나는

심리 스릴러 같은 영화였습니다.

폴 게티 역을 케빈 스페이시에서 크리스토퍼 플러머로 대체한 건 정말 신의 한 수였다는...

 

 

 

 

 

 

 

#올더머니 #폴케티 #납치실화 #재미있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0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 Valerian and the City of a Thousand Planets, 2017 ) 시사회


이번 영화는 씨네21 시사회 당첨을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씨네21 운영진께 감사드립니다.

일시 : 2017-08-22(화) 20:20 ~ 22:47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19관 Super 4D (10층) J열 7, 8번

 장르 : SF |  프랑스 | 137분 |  2017 .08.30 개봉 
 
감독 : 뤽 베송

출연 : 데인 드한(발레리안), 카라 델레바인(로렐린), 클라이브 오웬(아륀 필릿), 리아나(버블),
에단 호크(졸리 더 핌프), 룻거 하우어(세계 연맹 회장), 존 굿맨

★★★★★★★★★★★★★★★★★★★★★★★★★★★★★★★★★★★★★★


이번 시사회에서는 뤽 배송 감독님의 무대인사가 있었습니다. 깜놀했다는...


같이 갔던 동생이 찍어준 사진... 자!! 극장측에서 조명을 켜주지 않아서.... 음성만이라도 들어보세요.

 

자.. 영화 이야기로 넘어가보겠습니다.

 

 

바람둥이같은 외모 발레리안 직장 동료? 로렐린에게 구애를 하는데 진실함 1도 없어보이게 시작합니다.


마치 제5원소의 마지막 원소가 사랑이듯이...

영화의 흐름에 로렌린도 발레리안에게 콩당콩당 넘어가는 밀땅이 재미있습니다.


뤽 배송은 이번 영화에서 제5원소에서 보여주지 못한 상상의 나래를 보여주는데요.

끝장납니다.

전 우주를 통한 어드밴처 무비!! 딱 맞는 표현이네요.

특수에이전트다운 퍼펙트 임수완수 거기에 덤으로 얻어지는 LOVE ~


CG가 많이 사용된 영화지만 비쥬얼과 스토리가 절묘하게 어울어집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입쩍 벌리고 보는데 이놈의 4D의자가 움직이는 통에 산통깨지네요.


벨트라도 해주던지 의자가 심하게 움직여서 계속 의자에서 밀려 떨어집니다.

왜? 그러는거 있잖아요 스크린을 봐야하는데 계속 옆에 손잡이를 잡으려고 두리번 거리는....


안경을 쓰는 사람은 4D에서 물뿌리는거 정말 싫어하는데 오늘도 당하네요

영화보다가 안경닦는 경험은 흔치 않죠?


절대 Super 4D, 또는 4DX에서 보지마세요. IMAX 같은 큰 스크린을 권장합니다.


정말이에요. 영화에 집중해야하는데 의자가 움직여서 미끌어져요.

화면의 움직임과 전혀 상관없는 곳에서 의자가 움직이는데..... 차리 4D 3D였으면 이해를 하겠습니다.

암튼....


뤽 베송 감독이 제5원소에서 보여주지 못한 상상의 나래를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뤽 베송 감독이 이정도로 만들었으니 아바타 2탄은 어떨지....


데인 드한과 카라 델레바인 조화가 꽤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발레리안 #뤽베송 #무대인사 #재미있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3

스파이더맨: 홈커밍 (Spider-Man: Homecoming, 2017)

 


일시 : 2017-07-05(수) 19:40 ~ 22:03

장소 :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6관

장르 : SF, 액션 |  미국  133분 |  2017 .07.05 개봉 
 
감독 : 존 왓츠

출연 : 톰 홀랜드(피터 파커/스파이더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토니 스타크/아이언맨), 마이클 키튼(아드리안 툼즈/벌처),존 파브로(해피 호건)

★★★★★★★★★★★★★★★★★★★★★★★★★★★★★★★★

 

역시 마블이었습니다.

 

과거 소니의 2번의 단독 스파이더 맨 시리즈에 비하면 꿀쨈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아마도 어벤저스: 시빌 워와 연계되는 스토리와 어벤저스 캐릭터인 아이언맨의 케미가 독특한 역할을 한거 같습니다.

 

어린 스파이더맨의 감수성과 성장과정을 잘 믹스한 느낌입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도심을 돌아다니는 스파이더 맨의 모습이 없다는 거? 대신 다른게 있습니다. ㅎㅎ

 

새로운 스파이더 맨의 포맷이니 새로운 관점에서 봐야 할 거 같네요.

가벼운 하이틴 영화의 느낌이지만 이런 저런 내용이 믹스되어 보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그 다크 하다는 미이라와 트랜스포머에 비파면 강추합니다!!!

캡틴 아메리카의 등장도 새로웠다는....

 

더불어 롯데시네마 레이저 영사기 짱!! 아이맥스는 아니지만 정말 선명하게 봤네요.

앞으로 종종 이용해야겠다는...

 


#스파이더맨 #홈커밍 #재미있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838,284
  • Today : 291
  • Yesterday : 808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

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77536230-1',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