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 투게더 (A Family Man, 2016) 시사회

 

SNS 시사회 이벤트를 통하여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일시 : 2017-11-01( 수) 20:00 ~ 22:01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5관 I열 9,10번 (5관 I열은 커풀석)


장르 : 드라마 | 캐나다 | 111분 |  2017 .11.16 개봉


출연 : 제라드 버틀러(데인), 그레첸 몰(알리스-데인 와이프), 윌리엄 대포(사장), 알프리드 몰리나(루-나이많은 실직자)


 



 
오랜만에 가슴 따뜻한 영화를 보게 되어 좋았습니다.

 
토르 : 라그나로크가 가볍고 통쾌했다면 타임 투게더는 진중하면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예고편과 여러 매체에서 나오는 내용 그대로 잘 나가는 아빠가 병든 아이를 위해서 가족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내용입니다.



제라드 버틀러(데인)을 보면 입에 풀칠하려고 매일 매일 야근을 하는 우리의 모습을 떠올립니다.

우리 = 가족이 있는 가장이죠.

영화에서 좋은 관계를 좋은 일로 돌아온다고 이야기합니다.



데인이 악덕 헤드헌터에서 좋은 헤드헌터로 변신하는데 아들의 관계가 한몫을 하고 데인에 도움으로 재취업을 한 루가 후일 좋은 관계로 이어집니다. 이 장면은 제리 맥과이어에서 매니저 제리와 풋볼선수 로드가 경기 후 기자들 앞에서 포옹을 하는 장면같이 진한 감동을 줍니다.

개인적으로 데인의 도움으로 재취업을 하게 된 루가 화장실에서 기쁨에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서
정말 가슴 벅찬 느낌으로 전해져왔습니다.


원치 않은 실직 그리고 오랜 구직활동 시간 어렵게 다시 취직이 되었던 기억이 있어서 그런지 남 이야기 같지 않았더라고요.



정말 끝에서 찾아온 희망이 감정이입이 되어 눈물을 흘리게 하네요.

찔끔~ 아!!~ 훌쩍..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대한민국 가장 여러분 파이팅입니다.

 

 

 

#타임투게더 #시사회 #눈물없인볼수없는영화 #재미있습니다 #영화볼떈손수건준비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 나이드니 눈물만 늘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토르: 라그나로크 ( Thor: Ragnarok, 2017 )

오랜만에 포토 티켓도 뽑아봤습니다.


일시
: 2017-10-30(월) 19:50 ~ 22:10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15관 H열 11번

장르 : SF | 미국 | 130분 |  2017 .10.25 개봉  
 
감독 : 타이카 와이티티

출연 : 헴스워스(토르), 마크 러팔로(헐크), 톰 히들스턴(로키), 케이트 블란쳇(헬라), 테사 톰슨(발키리), 제프 골드브럼(그랜드마스터), 이드리스 엘바(헤임달), 안소니 홉킨스(오딘), 칼 어번(스컬지), 베니딕트 컴버배치( 닥터 스트레인지)





마블 팬들에게 욕도 먹고 칭찬도 받는 영화.


기존의 토르의 무거운 분위기를 싹 걷어내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같은 가벼운 잔재미로 무장한 영화입니다.


스토리텔리 또는 원작과의 유사성(원작은 보지 못했지만..) 1도 없는 거 같은... 가벼움


각자 맡은 배역에 충실했지만 5% 정도 뭔가 빠진듯한 그런 느낌?


헬라의 등장은 획기적이나 죽음 신이라고 하는데 몸소 직접 싸움을 하면서 러닝타임을 소화해주었습니다.
그냥 손짓 하나로 죽일 수는 없는 건지....


발키리는 강열한 여전사의 느낌이지만  근육질의 몸매가 아니어서... 술 때문인가?
그건 아닌 거 같은데..


배신남 로키는 웬일로 토르를 잘 도와주고 헬라를 등장 시키 기기 위해서 오딘을 죽이고...
뭐야...


( 오딘 관련 씬을 재촬영을 했다고 하던데  CG티가 팍팍 나고.. )


헐크의 애교에 빵빵 터지고


뭔가 속 시원한 개연성 없이 사방에서 터지기만 하는 스토리텔링이 전혀 없는 팝콘 무비입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무슨 스토리로 봤을까 하지만 그들은 의리로 뭉친 팀!!을 강조했다면
토르 라그나로크는 리벤저스라는 급 결성된 만큼 짧은 의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급 결성된 팀이다 보니 구멍이 뻥뻥 뚫려 보이네요.


암튼.. 예고편에서 나오는 장면 중 몇몇은 영화에서 나오지도 않는데 촬영 후 컷을 한 건지 2차 미디어 출시 때 삭제 영상으로 넣어주려고 하는 건지....


이래저래 즐거움 반, 아쉬움 반인 영화입니다.



근데, 대체 그랜드 마스터는 뭐 하는 놈이죠? 딱 홍석천씨 느낌인데....



와이프가 영화를 보곤 하는 이야기가 블레이드 러너 2049가 훨씬 재미있었다고....
자기야.. 자긴 원래 이런 영화 좋아하잖아!!


#토르라그나로크 #그냥봐라 #아무생각없이 #그럼재미있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지오스톰 ( Geostorm, 2017 )

이번 영화는 워너브라더스 페이스북 이벤트 당첨으로 관람하였습니다.

일시 : 2017-10-19(목) 20:20 ~ 22:18

장소 :  롯데시네마 용산 4관 F열 8번

장르 :  SF |  미국 | 109분 | 2017 .10.19 개봉 

감독 : 딘 데블린

출연 : 제라드 버틀러(제이크), 짐 스터게스(맥스), 애비 코니쉬(사라), 에드 헤리스(레너드), 앤디 가르시아(미국 대통령)



지오스톰이란 영화에서 표현하는 지구 전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는 재난을 뜻합니다.

이미 인디펜던스 데이 : 리써전스 제작자로 재난 영화에 대한 일가견을 보여주었던  딘 데블린이 제대로 만들어 본 지오스톰입니다.

영화 팜플렛을 보면 타이틀에 " 인간이 기후를 조작한다 "라는 엄청난 타이틀을 걸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를  조정할 수 있는 "더치 보이 "를 개발하여 지구 전역의 날씨를 컨트롤하는 내용으로 시작합
니다. 

그런데 얼토당토않게 지구 곳곳에서 기상이변이 나타나는데.... 해킹?아닌 누군가의 조작에 의해서 ..


간단한 스토리, 꽤 볼만한 CG를 이용한 비주얼 등 전체적인 흐름은 캐주얼한 편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많은 재난 영화를 보아왔습니다. 지오스톰은 조금 다른 각도로 봐야 할 거 같네요.

아마겟돈 같은 블록버스터 영화를 기대하셨다면 기대치를 많이 낮추시기 바랍니다.


미국이 주도하에 만들고 미국이 망치고 그리고 다시 미국이 재건하는 그러한 레퍼토리로 흘러갑니다.

왜냐고요? 미국이 만들었으니까요.

#지오스톰 #CG는볼만함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블레이드 러너 2049 ( Blade Runner 2049, 2017 )

매번 시사회로 개봉 전에 영화를 봐오다가 예매권 당첨으로 개봉 후에 보려고 하니 영화 보기가 정말 어렵네요. ㅎㅎ

 

 

일시 : 2017-10-16(월) 20:00 ~ 22:53

장소 :  롯데시네마 용산 6관 F열 9번

장르 : SF | 미국 | 136분 |   2017 .10.12 개봉  
 
감독 :  드니 빌뇌브

출연 : 라이언 고슬링(K), 해리슨 포드(릭 데커드),아나 디 아르마스(조이),실비아 획스(러브),

자레드 레토(니안더 월레스),데이브 바티스타(사퍼 모튼),에드워드 제임스 올모스(가프)외








80년대 2019년 블레이드 러너 이후 전혀 생각도 못했던 영화,

2편이 제작된다고 했을 때 사실 걱정을 했었습니다.

리들리 스콧 감독의 영화를 망치는 영화가 아닐까? 하는 우려 때문에....



당시 룻거 하우어의 리플리컨트 연기가 압권이라 마지막 죽는 씬이 각인되어버렸습니다.


최근에 SF 스릴러 영화 컨택트를 만들었던 드니 빌뇌브 감독이기에 연출 느낌이 비슷하다면
기대할만하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오늘 극장에서 보니 확실히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분위기와 대사로 유추되는 복선 그리고 카메라 앵글을 동한 시각효과 등등
전작과 비슷한 요소가 많아 영화에 몰입하는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2019 블레이드 러너를 봐야지만 알 수 있는 깨알 같은 재미도 있고...
영화에서 에드워드 제임스 올모스(가프)가 나올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ㅎㅎㅎ 정말 엄청난 카메오라는...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부분은 한스 짐머의 음악이었습니다.

전작의 영화음악은 반젤리스 미래적인(?) 깔끔한 음악으로 영화에 매료되게 하였다면

한스 짐머의 이번 영화음악은 너무 무겁게 만들어서 뭉개지는 사운드로 위압감을 조성하는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암튼 배경음악에 있어서 깔끔한 맛은 없었던 거 같습니다.


지금까지 대작에는 대부분 한스 짐머가 참여하고 있는데 덩케르크에서도 그렇더니 너무 한쪽으로 치우니는 거 같네요.



2019 블레이드 러너에서는 숀 영이 있었다면

2049 블레이드 러너에서는 아나 디 아르마스(조이)가 있었습니다.

매력적인 여주인공에 빠져 보는 재미도 좋았습니다.



전작의 명성을 그대로 이어가는 수작 2049 블레이드 러너였습니다.




#2049블레이드러너 #조이너무이뻐 #감동적인영화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킹스맨: 골든 서클 ( Kingsman: The Golden Circle, 2017 )

추석명절 전 후로 본 영화를 정리하지 못했는데 한꺼번에 포스팅합니다.

 

일시 : 2017-10-12(목) 19:40~10:11

장소 :  CGV 용산 아이파크몰 삼성 갤럭시 관 1관 D열 009,010번

장르 : 액션 | 영국, 미국 | 141분 |   2017 .09.27 개봉  
 
감독 :  매튜 본

출연 : 콜린 퍼스(해리 하트), 줄리안 무어(포피), 태런 에저튼(에그시), 마크 스트롱(멀린),할리 베리 (진저),
엘튼 존(엘튼 존),채닝 테이텀(에이전트 데킬라),제프 브리지스(에이전트 샴페인),페드로 파스칼(에이전트 위스키),
한나 알스트룀(틸디 공주),에드워드 홀크로프트(찰리)외 다수








예매권 이벤트 당첨되었는데 추석 연휴가 끝나고 지인과 감상하게 되었습니다.


영화 개봉 전부터 많은 이슈몰이를 했던 작품이다 보니 이런저런 말이 많았는데...
역시 소문난 잔치에 먹을게 없었습니다.


1편과 비교하면 빌런도 약하고 액션 라인도 뭔가 보여주다 말고, 왠지 모르게 번잡한 스토리라인에
밋밋한 캐릭터....


등장인물이 많았지만 뭔가 임팩트 있는 인상을 주는 캐릭터가 없었던 거 같습니다.


매튜 본 감독... 음. 뭐라고 할까? 시리즈 1편은 확실히 잘 뽑아내는데 2편은 영.....
과거에  킥 애스의 경우가 그랬고 엑스맨 시리즈는 너무 밋밋했던 기억이....



3편도 제작한다고 하는데 영화 흥행성적이 좋은 한국에 지부가 등장할련지...


그냥 기대하지 않고 보면 팝콘 무비, 전편의 아성을 기대하고 보면 잘 만든 비디오 영화라 평할 수 있겠습니다.



#킹스맨2 #킹스맨골든서클 #그냥소소한 #팝콘무비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96,185
  • Today : 24
  • Yesterday : 570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