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이즈 어 패밀리 (Demain tout commence, Two Is a Family, 2016) 시사회

일시 : 2017-09-11(월) 20:00 ~ 22:05

장소 : 롯데시네마 건대입구9관 H열 3,4번

장르 : 코미디 |  프랑스 | 117분 | 2017 .09.21 개봉 

감독 : 위고 젤랭

출연 : 오마 사이(사뮈엘), 글로리아 콜스턴(글로리아), 클레멘스 포시(크리스틴), 앙트완 베트랑(버니)

롯데시네마 18주년 시사회 당첨으로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


아.. 이거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영화는 예고편 내용대로


과거 원 나잇을 했던 사이인데 어느 날 주인공 사뮈엘에게 너가 아빠라며 딸을 안겨주고는 훌러덩 도망간 엄마 그리스틴

딸을 돌려주러 영국으로 찾아간 우리에 주인공은 졸지에 영국에 거주를 하며 딸을 키우게 된다.

8년이란 세월동안 딸과 교감을 나누며 시간는 보내는데 버려진 딸이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메일 메일 엄마를 대신하여 메일로 대화를 하는 글로리아에게 진짜 엄마를 만나게 해주고 싶었던 사뮈엘.....


그러게 8년간 간절하게 바라면 엄마 크리스틴과 재회를 하게 되는데.......


잠깐의 교감으로 크리스틴은 딸 글로리아의 엄마로 살고자 양육권을 뺏기 위해 법원에 청원을 넣게 되고
법정에서 아버지에게 양육을 인정해주었지만 거기에 불복하지 않고 친자 소송까지....
결과는 사뮈엘의 딸이 아닌 걸로... 헐... 이게 무슨


완전히 사랑과 전쟁에 나올법한 소재임.


남자 인생을 두 번이나 완전히 묵사발로 만들어버린 이 여자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게 무슨 코미디 소재라고.... 억지 감동을 만들어 내는지 모르겠네요.


예술의 나라 프랑스라 그런가? 남자 쪽에서 여자를 상대로 소송을 해야 할 상황인데....

영화의 빠른 전개를 위해서 글로리아는 지병을 세상을 떠난다는 설정으로 진행되고

남자는 글로리아 덕에 행복했다고 이야기하면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헐.....


영화 흐름상 여자가 남자를 찾아와 상황이 이렇지만 아이를 위해 단란한 가정을 만들자 해도 용서가 안될 스토리임.

중반 이후에 엄마가 등장하면서 완전히 김새버린 영화였습니다.

#투이즈어패밀리 #이건코메디가아냐 #사랑과전쟁임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윈드 리버 (Wind River, 2016) 시사회

 

일시 : 2017-09-07 (목) 20:00 ~22:01

장소 : 롯데시네마 용산 (4층) 3관 I열 10, 11번

장르 : 스릴러 |  미국  |  111분 | 2017 .09.14 개봉 
 
감독 : 테일러 쉐리던

출연 : 제레미 레너(코리 램버트), 엘리자베스 올슨(제인 밴너), 길 버밍햄(마틴), 그레이엄 그린(벤)

 


 
이번 시사회는 롯데시네마 18주년 이벤트를 통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영화는 예고편에서 나오는 대로 눈밭에서 죽은 채로 발견된 여인으로부터 스토리가 시작합니다.

우리의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는 본 레거시에서 등장했던 그런 느낌으로 " 야생동물 헌터 "로 등장하는데

어찌 느낌이 딱 호크아이네요. ㅎㅎㅎ

더불어 엘리자베스 올슨은 초능력이 제거된 스칼렛 위치 모습?으로 등장하는데 신참 FBI 요원으로 나오는데

이방인처럼 느껴지는 FBI 요원으로 괜찮은 연기를 보여줍니다.


윈드 리버라는 광활한 배경에 사건을 배치하여 그 사건을 해쳐가는 헌터의 노련함 그리고 사건의 범위를 좁혀가는 진행

인물의 감정과 심리가 진득이 배합되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냥 빠져들게 하네요.


이러한 느낌을 되살려보면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각본가로 참여한 "시카리오 : 암살자의 도시 " ,

" 로스트 인 더스트 " 두 작품과 비슷한 느낌으로 다가왔습니다.




각본가로 참여했는 전작들의 호평과 이번 영화에서 감독으로써의 재능이 확인이 되었으니 차기작은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정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오~ 꽤 높습니다.

영화 " 시카리오 : 암살자의 도시 "를 재미있게 보셨다면 윈드 리버를 강추합니다.

 

 

#윈드리버 #시사회 #제레미레너 #엘리자베스올슨 #재미있는 #스릴러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스파이 게임 (Unlocked, 2017) 시사회

 

일시 : 2017-09-06 (수) 20:00 ~ 21:48

장소 : 메가박스 동대문 (9층) 6관 J열 13, 14번

장르 : 액션 |   영국  98분 |  2017 .09.14 개봉

감독 : 마이클 앱티드

출연 :  누미 라파스(앨리스 라신), 올랜도 블룸(잭 올커트), 토니 콜렛(에밀리 놀스),존 말코비치(밥 헌터), 마이클 더글라스(에릭 라쉬)

 

★★★★★★★★★★★★★★★★★★★★★★★★★★★★★★★★★★★★★★★★★★

 

이번 시사회는 알바~ 천국 이벤트를 통해서 볼 수 있었습니다.


흔히 말하는 유명배우들이 많이 출연해서 엄청난 기대감이 생긴 영화였습니다.

왜 그런거 있잖아요.

유명배우 대거 출현 거기에 내가 좋아하는 액션 스릴러 장르의 첩보물!!


냉전이후 중동의 악에 축 사담 후세인, 빈 라덴이 죽고 후 세계를 긴장시킬 대상이 모호해진 

스파이세게의 스토리감이 없는게 요즘입니다.

 

그나마 IS를 주제로 영화를 만들 수 있겠지만 그닦 매리트는 없죠.

이 영화는 이러한 전제하에서 평화를 원하는 아랍 지도자의 메세지를 전하는 메신저를 제거 후
테러를 원한다는 메신저로 대체하여 테러를 일으키려는 CIA간부와

임무인줄 알고 투입되었다가 뭔가 이상함을 알게되어 생존을 위해 사투하는 CIA 현장요원간에
숨막히는 추격전을 화면에 담은 영화입니다.

 

표현으로는 숨막힌다고 하지만 팝콘을 먹으면서 봐도 숨막히지 않는건 함정.

스릴러를 표방하면서 모든 상황이 예측가능한 것도 함정.
( 왜 한참 긴장하다가 빵 하고 터져야하는데.... 김빠지는 느낌 짤방으로 표현하면... )

유명배우는 나오지만 왠지 병풍인것도 함정.

 

그러한 영화입니다. 배우 생각하지않고 보시면 그럭저럭 볼만하지만 배우들의 얼굴을 보면 이거 뭐지??? 하게 되는..

80년대 감성으로 만든 첩보스릴러 스파이 게임 리뷰였습니다.


시사회 한줄요약

" 상영 시간을 보면 영화의 질을 알 수 있습니다. "

 로튼 토마토 지수....참담하네요.

확실히 비빔밥에 1% 결정적 맛을 내는 재료하나가 빠진 영화였습니다.

영화에서 이 장면 못본거 같은데...

 

#스파이게임 #Unlocked #80년대감성 #숨막히지않아 #숨쉬기편함 #시사회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아토믹 블론드 (Atomic Blonde, 2017) 시사회



이번 영화는 핫트랙스 시사회 이벤트 당첨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이벤트 담당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일시 : 2017-08-24 (목) 20:00 ~ 22:04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21관 슈퍼 G (10층) M 열 31, 32번

장르 : 액션 | 미국 | 114분 |  2017 .08.30 개봉 

감독 : 데이빗 레이치

출연 : 샤를리즈 테론(로레인 브로튼), 제임스 맥어보이(데이빗 퍼시벌), 소피아 부텔라(델핀),
존 굿맨(에밋 커즈필드), 빌 스카스가드(메르켈),토비존스(에릭 그레이)


★★★★★★★★★★★★★★★★★★★★★★★★★★★★★★★★★★★★★★★★★★

 

데이빗 레이치 감독의 스파이 액션 스릴러 [아토믹 블론드]

이번 영화에 관심이 쏠린 건 2명이었는데.... 


아무래도 데이빗 레이치 감독은 존 윅 때문이고 주인공 샤를리즈 테론은 매드맥스 때문입니다.

 
감독은 이미 액션 영화로 확실한 라인을 그은 존 윅을 시작으로 존위 2 제작, 아토믹 블론드 그리고 데드폴 2에 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존 윅이 좋아했던 이유가 히트 이후로 드물게 보이는 롱 테이크씬이 많아서 였습니다.

그만큼 배우들이 액션의 합을 맞춰야 멋있게 만들어지는 씬이 탄생하죠.

그런 점에서 아토믹 블론드도 비슷합니다.


훤칠한 키의 샤를리즈 테론이 액션을 하니 시원시원하면서 예술적으로 보인다고 해야 할까?

내용은 시놉시스 그대로 스파이에 대한 내용입니다.

패션모델처럼 차려입은 주인공이 취조실에서 미션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회상을 시작합니다.

배경은 1989년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시점이 배경인데요.

시대적 라인이 있다 보니 영화에서 나오는 음악이 대부분 당시 들을 수 있는 음악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배우가 워낙 이쁘다 보니 영화에 나오는 장면 장면의 패션쇼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스타일리시함 + 섹시함 + 화끈함 = 매력 쩝니다.


솔직히 이야기하겠습니다.


액션은 예고편이 대부분입니다.


보통 예고편의 액션이 전부인 영화를 재미가 없잖아요? 근데 이 영화는 묘하게 재미있습니다.

존 윅을 보시고 좋아하신 분이라면 존 윅의 슈트빨을 기억하실 겁니다.

거칠게 몸싸움을 할 때에도 슈트를 꼭 챙겨 입고 열심히 싸우죠. 존 윅이 건 파이터였다면
블론드는 몸을 던지는 파이터의 모습이 강합니다.


펜션 감각이 뛰어나면서 항상 롱 코트를 입고 다니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반했습니다.

거기에

여주인공의 액션의 선이 너무 이쁘다는 겁니다. ㅎㅎㅎ


스토리가 100% 재미있다고 이야긴 못 해겠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꽤 볼만했습니다.

샤를리즈 테론가 나오는 장면은 무슨 패션 화보 같았다는...

이쯤 되면 소피아 부텔라 이야기는 왜? 없나 싶으실 건데... 솔직히 킹스맨 이후 미이라나 아토믹 블론드에서
크게 감명받지 못했네요. 뭔가 어울리지 않은 옷을 입은 느낌?

킹스맨에 나왔던 배역이 너무 강하게 남아서 그런 거 같아요. ^^


화보같은 주인공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하겠습니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입니다. 꽤 신선하네요.

 

 

#아토믹블론드 #샤를리즈테론 #롱테이크액션 #주인공겁나게이쁘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 Valerian and the City of a Thousand Planets, 2017 ) 시사회


이번 영화는 씨네21 시사회 당첨을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씨네21 운영진께 감사드립니다.

일시 : 2017-08-22(화) 20:20 ~ 22:47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19관 Super 4D (10층) J열 7, 8번

 장르 : SF |  프랑스 | 137분 |  2017 .08.30 개봉 
 
감독 : 뤽 베송

출연 : 데인 드한(발레리안), 카라 델레바인(로렐린), 클라이브 오웬(아륀 필릿), 리아나(버블),
에단 호크(졸리 더 핌프), 룻거 하우어(세계 연맹 회장), 존 굿맨

★★★★★★★★★★★★★★★★★★★★★★★★★★★★★★★★★★★★★★


이번 시사회에서는 뤽 배송 감독님의 무대인사가 있었습니다. 깜놀했다는...


같이 갔던 동생이 찍어준 사진... 자!! 극장측에서 조명을 켜주지 않아서.... 음성만이라도 들어보세요.

 

자.. 영화 이야기로 넘어가보겠습니다.

 

 

바람둥이같은 외모 발레리안 직장 동료? 로렐린에게 구애를 하는데 진실함 1도 없어보이게 시작합니다.


마치 제5원소의 마지막 원소가 사랑이듯이...

영화의 흐름에 로렌린도 발레리안에게 콩당콩당 넘어가는 밀땅이 재미있습니다.


뤽 배송은 이번 영화에서 제5원소에서 보여주지 못한 상상의 나래를 보여주는데요.

끝장납니다.

전 우주를 통한 어드밴처 무비!! 딱 맞는 표현이네요.

특수에이전트다운 퍼펙트 임수완수 거기에 덤으로 얻어지는 LOVE ~


CG가 많이 사용된 영화지만 비쥬얼과 스토리가 절묘하게 어울어집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입쩍 벌리고 보는데 이놈의 4D의자가 움직이는 통에 산통깨지네요.


벨트라도 해주던지 의자가 심하게 움직여서 계속 의자에서 밀려 떨어집니다.

왜? 그러는거 있잖아요 스크린을 봐야하는데 계속 옆에 손잡이를 잡으려고 두리번 거리는....


안경을 쓰는 사람은 4D에서 물뿌리는거 정말 싫어하는데 오늘도 당하네요

영화보다가 안경닦는 경험은 흔치 않죠?


절대 Super 4D, 또는 4DX에서 보지마세요. IMAX 같은 큰 스크린을 권장합니다.


정말이에요. 영화에 집중해야하는데 의자가 움직여서 미끌어져요.

화면의 움직임과 전혀 상관없는 곳에서 의자가 움직이는데..... 차리 4D 3D였으면 이해를 하겠습니다.

암튼....


뤽 베송 감독이 제5원소에서 보여주지 못한 상상의 나래를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뤽 베송 감독이 이정도로 만들었으니 아바타 2탄은 어떨지....


데인 드한과 카라 델레바인 조화가 꽤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발레리안 #뤽베송 #무대인사 #재미있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3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68,652
  • Today : 320
  • Yesterday : 350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