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크레더블 2 (Incredibles 2, 2018) 시사회

일시 : 2018.07.12 (목) 20:00 ~ 22:15

장소 :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 MX관 I열 7번, 8번 (앞,뒤 좌석공간에 매무 좁음)

장르 :  애니메이션 |  미국 |  125분  2018 .07.18 개봉예정

감독 :  브래드 버드크레이그

출연 : T. 넬슨(밥 파 / Mr. 인크레더블 목소리), 사무엘 L. 잭슨(루이스 베스트 / 프로존 목소리), 홀리 헌터(헬렌 파 / 일라스티걸 목소리)외


★★★★★★★★★★★★★★★★★★★★★★★★★★★★★★★★★★★★★★★★★★★★★★★

 

브래드 버드크레이그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인크레더블 1편, 라따뚜이, 미션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다시 인크레더블 2로 돌아왔습니다.

 

애니메이션 감독으로서 미션임파서블을 감독하는 독특한 이력 있는데요.


픽사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 시도되었던 첩보 액션 애니메이션인 인크레더블은 정말 저의 취향저격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14년이 지났지만 영화의 시작은 1편의 마지막 장면이었던 언더 마이어의 등장 시점에서 이어지는데

마치 스타워즈의 스핀 오브 영화였던 로그 원에서 다스 베이더에게서 도망치는 레아 공주가 

에피소드 4편의 오프닝에서 다스 베이터에게 쫓기는 장면으로 딱 맞아떨어지는 전편의 마지막에서 이어지는 

스토리 구성이 동일합니다.

 

특별한 스포 없이 리뷰를 이어가자면 1편에는 아빠의 듬직함이 생명이었다면 2편에서는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워킹맘으로 변신하는 일라스티걸(헬렌 파)의 변신을 메인으로 하여 가족의 사랑이야기로

이어지는 그러한 내용입니다.

 

등장하는 빌런의 동기는 전편인 신드롬과 비슷한데요. 그렇게 밉지만은 않네요.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매번 진화를 하고 있는데요.

 

코코에서는 밤의 조명 연출 신을 보았을 때 기존의 애니메이션보다 기술적으로 업그레이드 된 느낌을 받았는데

이번 인크레더블 2 일라스티걸이 악당 스크린 슬레이버를 쫓아가는 신에서 보여주는 조명 연출 씬은

정말 실사영화 못 지 않았습니다.

 

스토리 텔링, 첩보영화 같은 연출, 막강 캐릭터 잭잭의 부활 등 실사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인크레더블 2 시사회 후기였습니다.

 

인크레더블 1편을 재미있게 보셨던 분이라면 무조건 관람각입니다.

 

이번에 개봉하는 미션임파서블 긴장해야 될 거 같아요.

 

끝으로 오프닝에 등장하는 단편 애니메이션 만두 소년 바오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극장에 팜플렛이 비치되어있지 않아서.... 추후에 대체할 예정입니다. >

 

인크레더블 2 시사회 굿즈입니다.

캐릭터 스티커

그리고 짹짹 부채.

 

마지막으로 이 엄청난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핫트랙스 이벤트 당당자님께... 덕분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변산 ( Sunset in My Hometown, 2017 )

 

일시 : 2018.07.06 (금) 20:15 ~ 22:28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11관 (비지니스관) C열 9번, 10번

장르 : 드라마  |  한국  | 123분 |  2018 .07.04 개봉 
 
감동 : 이준익

출연 : 박정민(학수), 김고은(선미), 장한선(학수부), 정규수(선미부), 신현빈(미경), 고준(용대), 김준한(원준)외


★★★★★★★★★★★★★★★★★★★★★★★★★★★★★★★★★★★★★★★★★★★★★★★

 

이준익 감독의 청춘영화 3편 중 마지막이라고 광고를 하길래 살짝 기대를 했는데...

 

앞서 개봉했던 동주, 박열의 경우 시대적인 암울기에 고뇌했던 청춘들을 그린 영화라면 변산은

그냥 날날리 뿅뿅의 막장드라마?

 

자신의 불운했던 성장기를 보낸 고향에 내려와 친구들도 만나고 첫사랑도 만나고.....

가정에 소홀했던 건달 아버지의 말로를 보면서 괴로워하고 자기를 좋아했던 첫사랑도 만나고...

 

이 영화에서 의미를 찾지마시고 그냥 보이는대롤 보고 웃으시면 2시간이 훌쩍 갑니다.

 

그냥 그런 영화라는....

 

여주인공으로 나왔던 김고은씨를 보면서 개그맨 이수지씨가 오버랩핑이 되어 영화를 보는 내내 헷갈렸네요.

ㅎㅎ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0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Sicario: Day of the soldado, 2018) 시사회

일시 : 2018.06.26 (화) 20:05 ~ 22:17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15관 G열 13,14

장르 : 드라마 |  미국 | 122분 |  2018 .06.27 개봉 
 
감독 : 스테파노 솔리마

출연 : 조슈 브롤린(맷 그레이버), 베니시오 델 토로(알레한드로 길릭), 이사벨라 모너(이사벨라 레예스)외

★★★★★★★★★★★★★★★★★★★★★★★★★★★★★★★★★★★★


아... 이거 뭔가요. 예고편이 전부인 영화인건가?

 

1편과 사뭇 다른 분위기에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사실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거든요.

1편 시카리오 : 암살자의 도시에서는 에밀리 블러트(케이트 메이서)의 시선과 그녀가 느끼는 감정에

몰입하여 영화가 흘러가면서 베네치오 델 토르(알레한드로) 존재에 대하여 서서히 밝혀지면서 뭔가 극에 달하는 분위기가 있었다면

2편 시카리오 : 데이 오브 솔다도에서는 너무 친절하게 전후 진행에 대하여 잘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1편과 같이 시선과 흐름을 담당하는 배역이 없어서 그런거 같네요.

 

1편의 긴장감있는 진행과 흐름을 잘 따라했지만 1편의 느낌은 100% 살리지는 못했습니다.

3편을 위해서 이사벨라 모너(이사벨라 레예스)를 잘 챙기는 느낌이긴한데.... 드니 빌뇌브가 돌아오지 않은다면 희망이 없어보이네요.

 

마케팅 빨에 엄청 속은 느낌입니다.

 

기대치를 많이 낮춰서 보시기 바래요.

 

영화보러 들어갈때 주는 홀로그램 스티커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오션스8 ( Ocean's 8, 2018 )

 

일시 : 2018.06.21 (목) 19:45 ~ 20:45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6관 D열 9번

장르 : 액션, 범죄 |   미국  | 110분 |  2018 .06.13 개봉 
 
감독 : 게리 로스

출연 : 산드라 블록(데비 오션), 케이트 블란쳇(루), 앤 해서웨이(다프네 클루거), 민디 캘링(아미타), 사라 폴슨(태미), 아콰피나(콘스탠스)

리한나(나인 볼), 헬레나 본햄 카터(로즈), 샤오브 퀸(옌)

 

★★★★★★★★★★★★★★★★★★★★★★★★★★★★

 

오션스 8이 여성 팀플레이가 돋보이는 케이퍼 무비 입니다.

근데 왜? 오션스일까? 했던... 주연으로 등장한 산드라 블록이 데비 오션으로 등장하는데 2001년도에 개봉했던 오션스 11에 등장하나는 데니 오션(조지 클루니)의

여동생입니다. 영화에 등장하는 오션 집안의 절도 내력은 정말이지....

 

오션스 8에서 데비 오션은 남친에게 사기를 당해서 5년간 감옥생활 후 가석방이 되면서 케이퍼 무비답게 뭔가 화끈한

강탈을 실행하는 내용인데.... 문제는.... 내용이 너무 평이하다는거....

 

오션스 11 시리즈는  치밀한 계획과 각각의 등장인물의 맡은 바 임무를 정해진 시간과 타이밍에 척척해내면서 보는 이들에게

짜릿함과 쾌감을 주었는데 이번 오션스 8은 흐름 자체가 레퍼러스인거 같습니다.

 

작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긴장감이 없으며 보여주는 대로 보고 있으면 되더더라고요.

 

그나마 위안 삼는 건 케이트 블란쳇(루)의 중성미 넘치는 매력 그냥 손만 올려도 와~ 할정도 느껴지는 포스와 수다쟁이처럼 떠드는 앤 해서웨이(다프네 클루거) 사랑스러운 매력 때문인 거 같네요.

 

전체적으로 너무너무 심심한 팝콘 무비입니다.

여주인공들이 섹시 컨셉이 아니기에 눈요기 거리는 없지만 케이트 블란쳇(루), 앤 해서웨이(다프네 클루거)의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었네요.

 

마지막에 등장하는 샤오브 퀸(옌)를 보고 깜짝 놀랐다는.... 이분은 오션스 11에도 곡예를 하듯 스틸을 하는 분이셨거든요.

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0

마녀 ( The Witch : Part 1. The Subversion, 2018 ) 시사회

 

일시 : 2018.06.19 (화) 20:00 ~ 22:16

장소 : CGV 용산아이파크몰 11관(Business관) F열 3,4번


장르 : SF  | 한국 |  125분 |  2018 .06.27 개봉


감독 : 박훈정

출연 : 김다미(구자윤), 조민수(닥터 백), 박희순(미스터 최), 최우식(귀공자), 최정우(구자윤 아빠역), 오미희(구자윤 엄마역)외

 

 

영화 마녀는 한국에서는 한번도 시도된적이 없는 그런 영화입니다.

영화의 구성을 자세히 살려보면 80~90년대 유명한 일본 애니메이션,
헐리우드의 실험으로 능력을 얻은 뮤터트가 등장하는그런 영화의
다양한 요소요소가 접목된 영화인데요.



저는 이렇게 표현하고 싶네요.

 

부산행이 한국형 좀비영화였다면 이번 마녀 또한 한국형 뮤턴트 영화라고.....

 

신선한 소재인 만큼 엄청난 센세이션함을 기대하였지만 조금? 평범하게 아니 안정적인 스토리로 전개와

인물의 다양한 묘사, 액션이 겸비되어 나름 신선한 재미를 주는 영화였습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영화를 보지 않는 이유가 늘 등장하는 조폭, 폭력과 욕설이 난무한 그런 영화가 주류여서인데

신선한 장르의 영화여서 그런지 흡입력있게 영화관람을 할 수 있었고요.

 

개인적으로 맘에 엔딩 컷 부분의 전개가 살짝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쓸데없이 이야기를 늘어 놓는 느낌? 

마녀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펼치는 액션이 빠지고 쑤~~ 욱 지나가버린 실정이서....

 

암튼.. 꽤 흥미롭게 잼있게 관람하였습니다.

 

한가지 걱정되는건 6월 말 부터 헐리우드 대작이 등장하는데 그런 대작 속에서 흥행을 할 수 있을지 미지수일 거 같네요.

 

꽤 묵직하면서 재미를 주는 영화였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835,611
  • Today : 547
  • Yesterday : 717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

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77536230-1',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