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리 양서농협 맛있는 호떡 드세요 (2)

http://www.idsam209.com/1291

 

앞선 포스팅에서 판매하는 장소 사진만 떨렁 올려서 이번엔 호떡의 실물을 올려봅니다.

 

군대에서 휴가 나온 조카를 보러 가자고 성화를 부리는 아들 놈 때문에 시골 가는 길에 잠시 들려서 호떡을 사가지고 갔네요.
 

 
호떡을 만들어 놓은 것을 파는게 아니라 주문하면 만들어주는 방식이라 10개를 주문하고 오랜 시간 서있었네요.

 

언제까지 호떡 장사를 하시냐고 물어보니 계속 팔리면 4월까지 생각한다고 하시니

 

두물머리 근처에서 비싼 먹거리 드시지 말고 맛있는 호떡 드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양수리 양서농협 맛있는 호떡 드세요~

 

 

 

시골집이 양수리와 문호리 사이에 수대울에 위치하고 있서 매주 가곤 합니다. 더불어 양쪽에 있는 하나로 마트를 자주 가는데요.

 

양수리에 있는 양서농협은 제품의 종류가 많고 채소류가 싱싱해서 자주 가고, 문호리에 있는 양서농협 서종지점은 돼지고기가 일품이라 돼지고기를

살 떄엔 꼭 서종지점으로 갑니다.

오늘은 양서농협에 맛있는 먹거리 명소가 있어 소개합니다.

 

이름하여 " 호.떡 "  입낟.

 

과하게 기름지지 않고 과하게 달지도 않으며, 건과류(해바라기씨, 땅콩 등등)이 들어간 속이 아주 맛있습니다.

 

1개에 1,000원, 5개에 4,000원입니다.

 

아들 때문에 매주 방문을 하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과자대신 호떡으로 퉁지는 요즘입니다.

 

ㅎㅎ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액션캠 그리고 아이폰으로 찍은 일상~

 

시간이 빠르네요,  이렇게 경운기로 밭 갈던때가 엊그제인데... 벌써 8월이네요.

 

컴퓨터 정리하던 중 발견된 사진 몇장 포스팅합니다.

 

 

소니 액션캠 AS200V과 아이폰 플레이메모리 어플을 이용해서 촬영 중.

 

 

 

7월인가? 6월인가? 로 기억을 하는 명장면..

1호선을 타고 용산에 가던중에 달리는 지하철에서 찰칵.. (필터사용한거 아니에요)

그 날 타고가던 열차칸은 유리 위쪽으로 녹색 썬팅필름이 부착되어있었다는....

 

 

 

몇주전에 찍은 도마뱀.

시골집에 가끔 출몰하는 놈인데, 가끔 보니 귀엽네요. 좀 큰놈을 봐야 하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지난 주 이야기.

밭을 손보기 위해서 경운기를 사용하려고 덮어놓았던 철판을 걷는 순간!!! 깜놀하고 말았습니다.

 



이거... 머리가 하얗게 되면서.. 이것을 어떻게 처리해야할까?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 이거 참....

 

한쪽으로 치워놓고 일을 하는데, 계속 해서 뭐가 날라와서 머리를 치고감. 어미새의 공격을 받으셔 그렇게 일을 했습니다. 쩝...

 

인터넷에 조회해보니 딱새의 알인거 같은데, 분명히 저날은 알이 6개가 있었는데, 일요일에 와이프님께서 봤을때에는 알이 7개라고 한다. 잉??

 

혹시? 뻐꾸기 알인가?

 

이번주가 무척 기대가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뜨고 해지고 > 일상의 추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 Christmas~~  (0) 2015.12.23
시골에 식구가 늘었네요  (0) 2015.06.08
지난 주 이야기.  (0) 2015.04.28
롯데시네마 두고보겠다.  (3) 2015.04.03
개군할머니 토종순대국  (0) 2015.03.16
식(食)의 중요성  (0) 2015.03.11

Trackbacks 0 / Comments 0

식(食)의 중요성

보통 식당에서 받을 먹거나, 마트, 시작에서 장을 보면서, 원산지에 대한 의구심을 가져본적이 많이 있을껍니다.

 

과연 원산지만 그럴까요?

 

음식을 만들때 재료를 어떻게 쓰는지도 중요하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있는지...

 

시골에서 밭농사를 주로하지만, 가을철에는 의례 산을 방문하게 하는게 있는데.. 그것은 바로 " 도토리 " 이다.

보통 이것을 도토리 묵으로 만들어 먹죠?

 

이놈을 식당에서 먹어보면 젖가락으로 잡히지 않고 뚝뚝 끊어지고, 떫은 맛도 나고 하죠.. 서울에서는 그냥 그런맛인가 하고 먹고는 했습니다.

 

작년 가을 토토리 수확을 하고 좋은 껍질을 제거하고 좋은 햇볕에 말려 보관하고 있다가 다시 꺼네어 마무리 손질을 2월 말에 했습니다.

 

토요일에 경기도 하남시에 도토리 가공을 전문으로 한다는 곳이 있어 아침일찍 방문을 하였습니다.

소문대로 어마어마 하게 방문객이 많아 놀랬습니다.

 

 

 

헉.. 장인어른께서 찬조출연을... 자루들이 보이나요? 모두 도토리입니다.

 

 

 

저때 시간이 8시가 안된시간이니  1등으로 오신분은 적어도 6~7시쯤 오시지 않았을까? 생각되네요.
4시간이 지난 다음 다시 방문을 하니 밖에 있던 도토리를 안으로 옮겨 한참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기계들은 쉽게 설명해서 믹서기로 보면 됩니다. 대용량 믹서기..
보통 말린 도토리를 물에 불려서 가져옵니다. 도토리와 물을 함께 넣어 갈아서 탈수기로 이동시키게 되어있는데, 탈수통에 앙금이 생기면 탈수를 시켜 덩어리로

만들어 줍니다.

가정집에서 이런 작업을 하기란 쉽지 않죠. 아마도 믹서기 고장납니다.

위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보통 토토리를 가루를 만들려는 사람들이 하얀자루로 적게는 3~4개에서 많게는 15개까지 가져오기에 작업시간 또한 장난이
아닌더군요.
다들 대단하셔.. 어디서들 주우셨을까?

앙금에서 물기를 재거한 덩어리를 집으로 가져와 잘게 부스는 작업을 합니다. 말리기 위해서죠.



 


온 가족이 총 동원되어 작업을.....

보일러를 틀어서 말려야 하기에, 덩어리로 되어있으면 말리기가 힘듭니다. 말리는 중간 중간 잘게 부셔줘야 합니다.

이렇게 잘게 부셔진 가루를 1kg씩 나눠 담습니다.



저울을 이용하여 정확한 무게로 계량을 합니다. 필요한 사람들에 팔아야 하기에...

 


아~~ 이제 도토리 수확의 최종단계가 마무리되었습니다.

 

뽀송뽀송하게 잘 말려졌네요.

 

 

햇것이 맛있다고 했는가?  말린 가루를 이용하여 도토리를 만든다고 하기에 내심 기대를 하고 기다립니다.



장모님의 레시피가 좋아서인지. 아주 찰지게 되었네요. 사진상에 묵을 건드리면 출렁출렁거린다는..  
매번 해주시지만, 올해 도토리 가루가 아주 잘된거 같습니다.

이 탱탱함을 비교하자면, 스파게티 만들때 면이 익었나 확인할때 잘 익은 면발이 튕겨져 나오는 탱탱함과 비교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젖가락을 집어도 끊어짐이 없고, (그냥 콕 찍어 먹었는데, 무신 메가톤바를 먹는 그림이었다는..)  떫은 맛도 없고...

 

그냥 쫀득 쫀득 그 자체~ 네모나게 잘라놓고 양갱이라고 우겨도 믿을 정도의 쫀득함은 뭐라 말로 표현을 할수없네요.

들은 소문으로는 중국에서 도토리까지 수입을 하더군요. 더우기 국내산이라고 하더라도 도토리 알맹이가 아닌 껍데기를 같이 넣어 만드는 곳도 있다고 하니...

시중에서 판매하는 도토리는 못먹을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해뜨고 해지고 > 일상의 추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롯데시네마 두고보겠다.  (3) 2015.04.03
개군할머니 토종순대국  (0) 2015.03.16
식(食)의 중요성  (0) 2015.03.11
idsam209.com 도메인을 떠나보내며...  (0) 2014.07.29
하늘에서 팝콘이 내린다면...  (0) 2014.03.11
그지 같은 LG U+  (0) 2014.01.07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70,203
  • Today : 289
  • Yesterday : 382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