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수대울 풍경

과거 야경사진 출사 이후 야외 사진을 거의 찍지 않다 보니 왠지 촬영 감이 떨어지는 거 같아 오랜만 카메라를 들고

시골집 주변 출사를 당겨봤습니다.

 

- 뜻밖에 조우

걸어가다가 발로 밟을 찰나 모양이 특이하여 자세히 보니 본 사마귀

헐.. 이놈 카메라를 들이대니 째려보는군요.

 

- 초상권 보호 발휘 중

밤나무 밑에서 열심히 밤을 줍고 있는 마눌님 카메라를 보더니 " 초상권 비싸다 찍지 마라..... "

"..... 네.. "

 

- 드디어 대추가...

이게 모종나무를 심은지 한 3년? 4년? 동안 대추를 보지 못했는데 올해에는 대추다운 대추가 주렁주렁 열였습니다.

비록 추석 때 먹지는 못했지만 다음 주 중에 털어야 할 거 같네요.

 

- 밭에 계절 변화를 알려주는 들깨

계절이 계절인지라... 나 익어가요 하고 알려주네요.

지난주에 보니 제품 녹색에서 연두색으로 빛이 변화하고 있더라고요.

조만간 수확의 시간을 맞이 해야 할 거 같습니다. 난 죽었다.

 

- 우리 빵순이 댕댕이

내가 다가가니 엄청 좋아하다가 빵이 아닌 카메라를 보곤 시크하게 외면합니다.

담주에 맛나는 빵 사다 줄게.

 

겨울이 오기 전 틈틈이 사진 포스팅을 해야겠네요. 그럼 20000.

Trackbacks 0 / Comments 0

양수리 양서농협 맛있는 호떡 드세요 (2)

http://www.idsam209.com/1291

 

앞선 포스팅에서 판매하는 장소 사진만 떨렁 올려서 이번엔 호떡의 실물을 올려봅니다.

 

군대에서 휴가 나온 조카를 보러 가자고 성화를 부리는 아들 놈 때문에 시골 가는 길에 잠시 들려서 호떡을 사가지고 갔네요.
 

 
호떡을 만들어 놓은 것을 파는게 아니라 주문하면 만들어주는 방식이라 10개를 주문하고 오랜 시간 서있었네요.

 

언제까지 호떡 장사를 하시냐고 물어보니 계속 팔리면 4월까지 생각한다고 하시니

 

두물머리 근처에서 비싼 먹거리 드시지 말고 맛있는 호떡 드세요~~

Trackbacks 0 / Comments 0

양수리 양서농협 맛있는 호떡 드세요~

 

 

 

시골집이 양수리와 문호리 사이에 수대울에 위치하고 있서 매주 가곤 합니다. 더불어 양쪽에 있는 하나로 마트를 자주 가는데요.

 

양수리에 있는 양서농협은 제품의 종류가 많고 채소류가 싱싱해서 자주 가고, 문호리에 있는 양서농협 서종지점은 돼지고기가 일품이라 돼지고기를

살 떄엔 꼭 서종지점으로 갑니다.

오늘은 양서농협에 맛있는 먹거리 명소가 있어 소개합니다.

 

이름하여 " 호.떡 "  입낟.

 

과하게 기름지지 않고 과하게 달지도 않으며, 건과류(해바라기씨, 땅콩 등등)이 들어간 속이 아주 맛있습니다.

 

1개에 1,000원, 5개에 4,000원입니다.

 

아들 때문에 매주 방문을 하는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과자대신 호떡으로 퉁지는 요즘입니다.

 

ㅎㅎㅎㅎ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0

액션캠 그리고 아이폰으로 찍은 일상~

 

시간이 빠르네요,  이렇게 경운기로 밭 갈던때가 엊그제인데... 벌써 8월이네요.

 

컴퓨터 정리하던 중 발견된 사진 몇장 포스팅합니다.

 

 

소니 액션캠 AS200V과 아이폰 플레이메모리 어플을 이용해서 촬영 중.

 

 

 

7월인가? 6월인가? 로 기억을 하는 명장면..

1호선을 타고 용산에 가던중에 달리는 지하철에서 찰칵.. (필터사용한거 아니에요)

그 날 타고가던 열차칸은 유리 위쪽으로 녹색 썬팅필름이 부착되어있었다는....

 

 

 

몇주전에 찍은 도마뱀.

시골집에 가끔 출몰하는 놈인데, 가끔 보니 귀엽네요. 좀 큰놈을 봐야 하는데.....

 

 

 

Trackbacks 0 / Comments 0

지난 주 이야기.

밭을 손보기 위해서 경운기를 사용하려고 덮어놓았던 철판을 걷는 순간!!! 깜놀하고 말았습니다.

 



이거... 머리가 하얗게 되면서.. 이것을 어떻게 처리해야할까?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 이거 참....

 

한쪽으로 치워놓고 일을 하는데, 계속 해서 뭐가 날라와서 머리를 치고감. 어미새의 공격을 받으셔 그렇게 일을 했습니다. 쩝...

 

인터넷에 조회해보니 딱새의 알인거 같은데, 분명히 저날은 알이 6개가 있었는데, 일요일에 와이프님께서 봤을때에는 알이 7개라고 한다. 잉??

 

혹시? 뻐꾸기 알인가?

 

이번주가 무척 기대가 된다.

 

'해뜨고 해지고 > 일상의 추억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 Christmas~~  (0) 2015.12.23
시골에 식구가 늘었네요  (0) 2015.06.08
지난 주 이야기.  (0) 2015.04.28
롯데시네마 두고보겠다.  (3) 2015.04.03
개군할머니 토종순대국  (0) 2015.03.16
식(食)의 중요성  (0) 2015.03.11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944,653
  • Today : 940
  • Yesterday : 3,250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티스토리 툴바

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77536230-1',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