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omic Blonde'에 해당되는 글 1건

아토믹 블론드 (Atomic Blonde, 2017) 시사회



이번 영화는 핫트랙스 시사회 이벤트 당첨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이벤트 담당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일시 : 2017-08-24 (목) 20:00 ~ 22:04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21관 슈퍼 G (10층) M 열 31, 32번

장르 : 액션 | 미국 | 114분 |  2017 .08.30 개봉 

감독 : 데이빗 레이치

출연 : 샤를리즈 테론(로레인 브로튼), 제임스 맥어보이(데이빗 퍼시벌), 소피아 부텔라(델핀),
존 굿맨(에밋 커즈필드), 빌 스카스가드(메르켈),토비존스(에릭 그레이)


★★★★★★★★★★★★★★★★★★★★★★★★★★★★★★★★★★★★★★★★★★

 

데이빗 레이치 감독의 스파이 액션 스릴러 [아토믹 블론드]

이번 영화에 관심이 쏠린 건 2명이었는데.... 


아무래도 데이빗 레이치 감독은 존 윅 때문이고 주인공 샤를리즈 테론은 매드맥스 때문입니다.

 
감독은 이미 액션 영화로 확실한 라인을 그은 존 윅을 시작으로 존위 2 제작, 아토믹 블론드 그리고 데드폴 2에 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존 윅이 좋아했던 이유가 히트 이후로 드물게 보이는 롱 테이크씬이 많아서 였습니다.

그만큼 배우들이 액션의 합을 맞춰야 멋있게 만들어지는 씬이 탄생하죠.

그런 점에서 아토믹 블론드도 비슷합니다.


훤칠한 키의 샤를리즈 테론이 액션을 하니 시원시원하면서 예술적으로 보인다고 해야 할까?

내용은 시놉시스 그대로 스파이에 대한 내용입니다.

패션모델처럼 차려입은 주인공이 취조실에서 미션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회상을 시작합니다.

배경은 1989년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시점이 배경인데요.

시대적 라인이 있다 보니 영화에서 나오는 음악이 대부분 당시 들을 수 있는 음악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배우가 워낙 이쁘다 보니 영화에 나오는 장면 장면의 패션쇼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스타일리시함 + 섹시함 + 화끈함 = 매력 쩝니다.


솔직히 이야기하겠습니다.


액션은 예고편이 대부분입니다.


보통 예고편의 액션이 전부인 영화를 재미가 없잖아요? 근데 이 영화는 묘하게 재미있습니다.

존 윅을 보시고 좋아하신 분이라면 존 윅의 슈트빨을 기억하실 겁니다.

거칠게 몸싸움을 할 때에도 슈트를 꼭 챙겨 입고 열심히 싸우죠. 존 윅이 건 파이터였다면
블론드는 몸을 던지는 파이터의 모습이 강합니다.


펜션 감각이 뛰어나면서 항상 롱 코트를 입고 다니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반했습니다.

거기에

여주인공의 액션의 선이 너무 이쁘다는 겁니다. ㅎㅎㅎ


스토리가 100% 재미있다고 이야긴 못 해겠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꽤 볼만했습니다.

샤를리즈 테론가 나오는 장면은 무슨 패션 화보 같았다는...

이쯤 되면 소피아 부텔라 이야기는 왜? 없나 싶으실 건데... 솔직히 킹스맨 이후 미이라나 아토믹 블론드에서
크게 감명받지 못했네요. 뭔가 어울리지 않은 옷을 입은 느낌?

킹스맨에 나왔던 배역이 너무 강하게 남아서 그런 거 같아요. ^^


화보같은 주인공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하겠습니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입니다. 꽤 신선하네요.

 

 

#아토믹블론드 #샤를리즈테론 #롱테이크액션 #주인공겁나게이쁘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70,181
  • Today : 267
  • Yesterday : 382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