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

이번에 소개해드릴 제품은 듀얼 유닛을 탑재한 이어폰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 입니다.

특히 이 제품은 이어폰 헤드가 분리형으로 무선과 유선으로 사용 가능한 제품인데요.

리뷰를 통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리뷰~ Start!!

 

 

    언박싱

 

https://www.youtube.com/watch?v=XMGucmCrbCQ

 

 

    제품 스펙


블루투스 버전 : 4.1+EDR

배터리 용량 : 60mAh

사용시간 : 음성통화 약 4시간 / 음악재생 약 3~4시간 / 대기시간 약 150시간

충전시간 : 약 2시간

스피커 유닛 : 7mm + 9mm

멀티 페어링 : 2대까지 연결 가능

사이즈 : 670 X 12.4 X 9.8mm

무게 : 14.9g

분리형 헤드 지원 유.무선 사용 가능 ( 유선 케이블 기본제공  )

 

 

    패키지

 

패키지 전면에서 눈에 띄는 부분인 DUAL UNIT이라는 문구입니다. 듀얼 유닛은 어떻게 보면 극과 극이 될 수 있는 부분이라

기대가 되는 부분이네요.

패키지만 보고 설레던 부분인 이어 헤드 분리형 그리고 듀얼 유닛 사용이라는 문구였습니다.

특히 분리형 이어 헤드는 왠지 고오급 느낌인지라... 패키지만 보고 설례긴 이 제품이 처음입니다. ㅎㅎ

측면에는 아이콘으로 제품의 특징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패키지 뒷면에는 제품에 스펙 정보와 간단 정보가 인쇄되어있습니다.

패키지의 봉인 실을 제거 후 개봉하면 커버형태로 개봉이 되는데

스폰지 틀에 블루투스 몸체와 이어 헤드가 잘 고정되어있어 주얼리 샵에 목걸이를 보는 느낌이 들었어요.

제품의 구성품으론 설명서, 파우치, 무선 이어폰 본체, 분리형 이어 헤드, 유선 케이블, 충전 케이블, 실리콘 이어 팁,

메모리폼 팁등 풍성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품살펴보기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의 전체 모습입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좀 더 디테일하게 살펴보겠습니다.

분리형 이어 헤드 투명한 플라스틱 하우징으로 제작되어 하우징 안에 스피커 유닛과 연결 케이블이 자세하게 보이는 구조입니다.

실리콘 팁을 벗겨보니 내부의 듀얼 유닛을 선명하게 볼 수 있네요.

이어 헤드의 내부가 선명하게 보이니 뭔가 사이버틱한 로봇 부품을 보는 느낌입니다. ㅎㅎ

이어 헤드 안쪽에는 L, R로 구분되는 표시가 되어있지만, 투명 플라스틱이다 보니 빛에 비춰야 잘 보이는 편입니다.

또한, 이어 헤드와 연결되는 케이블 끝부분에도 L, R 구분이 각인되어있어 연결 시 반대로 연결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은 오버 이어 타입으로 착용 됩니다.

 

제품 구성품으로 충전 케이블 이외 유선 케이블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게 뭐하고 할까? 1+1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

사용자의 기호에 따라 무선 또는 유선으로도 사용 가능합니다.

유선 케이블이 간지나게 같은 블랙이었으면 좋았을 거 같다는 생각이..

귓구멍이 사람마다 다르기에 편안한 착용감을 위한 스폐셜 아이템인 폼팁과 여분의 실리콘 팁을 제공하고 있으니

기호에 맞게 사용하시면 좋습니다.

 

 

 

    볼륨조절기 살펴보기


볼륨 컨트롤러의 모습인데요.

+, - 버튼으로 볼륨과 트랙이동이 가능하고, M(멀티펑션) 버튼으로 전원 On/Off, 페어링, 음악재생/일시 정지, 전화 통화,

끊기 등을 할 수 있습니다.


+ 버튼 밑에 LED 인디케이터로 제품의 상태를 알 수 있고요.

측면의 충전 단자 앞에는 마이크가 내장되어있어 음성 통화 시 음성이 유입됩니다.

 

충전단자 커버를 열면 MicroUSB 단자가 보이는데, 이곳을 이용하여 블루투스 이어폰의 충전을 할 수 있습니다.

 

 

    페어링과 충전

 

- 단일 페어링


M 버튼을 이용하여 5초간 누르면 "POWER ON"이라는 음성안내와 함께 전원이 켜지면서 자동으로 페어링 모드로 들어갑니다.

스마트폰에서 BRITZ를 선택해주면 페어링 끝!! 아주 간단합니다.

 

- 멀티페어링

2개의 스마트폰을 사용한다고 가정 시

2대의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메뉴를 활성화하여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이 검색되는 것을 확인합니다.

두 기기 모두 BRITZ라고 검색된 게 보이시죠?

왼쪽 스마트폰에서 BRITZ를 선택하여 페어링을 후

블루투스 메뉴를 Off 시킵니다. 그리도 오른쪽 스마트폰에서 BRITZ른 선택하여 페어링하고

왼쪽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메뉴를 활성화하여 연결 안 됨 -> 연결됨으로 페어링을 해주면 스마트폰 2대의 멀티페어링이

완료됩니다.

 

멀티 페어링의 필요성은 마트폰을 2개 사용하시는 분들의 경우 멀티페어링으로 연결해두고 하나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중에 다른 스마트폰으로 오는 전화를 받는 용도로 사용하시면 편리한 기능입니다.


블루투스 5.0 버전이 사용된 제품에서 멀티페어링과 차이점이라면....

5.0 이하에서는 위와 같은 블루투스 페어링을 교차로 진행해야 하지만, 5.0 버전에는 교차 없이 멀티 페어링이 가능하더라고요.

블루투스 5.0 버전이 활성화되면 많이 편해질 거 같습니다.

 

 

- 충전

 

 

충전 중에는 LED 인디케이터가 RED LED로 점등되며 완충 후에는 BLUE LED로 점등됩니다.

완충 후 사용시간이 약 4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음악 감상

 

 

다양한 음악을 감상해보니 보컬과 베이스의 벨런스가 전체적으로 좋았습니다.


청음 시 기존에 이어폰류 체험과 살짝 다른 점이 발견되었는데요.

귀에 착용시 사운드가 고막과 이어폰 사이에 공간이 있는 느낌?이 있네요.

 

예를 들어 헤비메탈 음악을 들으면 사운드 임펙트 팍!! 와야 하는 팍!! 아니고 약간 부드럽게 넘어온다고 해야 할까?

뭔가 붕 떠 있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집에 있는 이어폰을 번갈아 청음을 해봤는데 아마도 이어 헤드의 내부 구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착용감

 

오버이어로 착용 되는 형태어서 이어폰과 귀가 일체감이 느껴지는 핏으로 착용감은 좋았습니다. 

 

다만... 볼륨 조절기가 뒤로 넘어가는 형태가 되다 보니 조작 시 더듬게 되더군요. 위치가 살짝 애매했습니다.

 

 

    마무리

 


지금까지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듀얼 유닛을 사용한 안정감 있는 사운드 벨런스와 분리형 이어 헤드을 이용한 유.무선 선택으로 무선의 편리함과 무선에서

느끼지 못하는 유선만의 안정적인 사운드를 유저가 골라서 사용할 수 있는 매리트 있는 제품인 거 같습니다.


사운드가 재생될 때 알게 모르게 붕뜨는 느낌은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을 사용하면서 적응 해야 할 요소로

느껴지며 살짝 무게를 포기하더라도 롱 타임으로 사용할 수 있게 배터리 용량을 늘렸으면 하는 맘이 들었습니다.

이상으로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M660 리뷰를 마칩니다.

 

다음에도 신박한 제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당 제품은 브리츠업체로부터 제공받았으며 어떤 간섭도 없이 주관적으로 작성된 후기입니다."


#브리츠, #듀얼유닛, #블루투스, #이어폰, #BE_M660,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0

브리츠 신상 블루투스 이어폰 " 브리츠 BE-N4500 "

이번에 체험할 제품은 브리츠에서 새롭게 출시하는 " 브리츠 BE-N4500 "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딱!! 보기에 조금 투박하게 보이지만 실제 사용해보면 상당히 편한? 뭔가 끌리는 마성이 있는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리뷰를 통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리뷰~ Start!!

 

 

    언박싱

 

 

 

    제품 살펴보기


언박싱 동영상을 보셨으니 포인트 있는 정보만 쪽쪽 뽑아서 설명드리겠습니다.

넥밴드 타입의 디자인의 " 브리츠 BE-N4500 " 모습입니다.
위에서 찍은 사진으로 보기엔 왠지 두껍고 투박하게 보이시죠?  NO! NO! NO!

흔하디흔한 원형 디자인을 오징어 누른 듯 납작하게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버튼 조작부가 엄청 편합니다.

넥밴드 부분도 납작한 디자인으로 목 뒷덜미에 닫는 면적이 적어서 착용 시 피부에서 질척거리는 느낌이 덜하더라고요.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은 10mm 드라이버를 사용하여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이어폰 헤드 뒤쪽에는 자석이 내장되어있어

이어폰 헤드끼리 부착이 가능하고

넥밴드 본체에 있는 이어폰 헤드 가이드 부분에도 자석이 내장되어있어

자력으로 인한 부착이 가능합니다. 단... 자력이 생각했던 거보다 강하지 않아 쉽게 빠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의 마이크는 왼쪽 이어폰 가이드 부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보이시죠? 저기 조그만 구멍.

개인적으로 케이블의 시작 위치가 조금 애매하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일반적인 원형 케이블이 아니라서 그런지 안정감은 있어 보이더라고요.

블루투스 이어폰 밴드 부분에는 이어폰 착용 시 케이블을 잡아당겨 정리할 수 있는 클립이 달려있습니다. 

초간단 조작으로 간편하게 사용 가능합니다.

멀티펑션 버튼을 눌러 전원을 On / Off 하는 게 아니 단독 스위치로 On / Off가 가능하며
▶ 멀티펑션 버튼을 이용하여 : 재생 / 일시정지, 전화통화, 전화 끊기
- 버튼으로 : 짧게 눌러 트랙 이동(뒤로), 길게 눌러 볼륨 작게
+ 버튼으로 : 짧게 눌러 트랙 이동(앞으로), 길게 눌러 볼륨 크게

조절이 가능합니다. 전원 버튼이 따로 존재하다 보니 켜고 끄는 작동이 빨라서 좋았습니다.

충전 단자는 Micro UBS 단자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충전되는 케이블을 사용하시거나 제품에 동봉된 충전 케이블을
이용 가능하며 제품에는 과 전류를 보호하는 회로가 없어 컴퓨터 USB를 통한 충전을 권장하고 있으니 사용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브리츠 BE-N4500 넥밴드 이어폰은 목에 걸어봤을 때 느낌이 
어? 가벼운데?였습니다. 약 40g이 안되는 무게로 목 조임이나 어깨에 무게감 등이 느껴지지 않는 가벼움이 굉장히 좋았습니다.

 

 

    충전 / 사용시간



충전 중에는 Red LED로 점등 / 충전이 완료되면 Blue LED 점등되어 완충이 되었음을 알려줍니다.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은

160mAh 용량의 배터리를 내장되어있는데 완충까지는 약 2시간 30분 정도 소요, 음악 재생( 약 15시간 )
음성통화 ( 약 10시간) 대기시간 ( 약 150시간) 사용 가능합니다.

보통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음악이나 영화 컨텐츠를 많이 본다고 가정시 출퇴근 왕복 2시간 기준으로
1주일 정도는 너끈히 사용이 가능합니다.

한번 충전으로 약 1주일 사용가능하니 오~랫~동안 사용이 가능할거 같네요.



    한국어 음성지원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은 전원을 켜는 순간 한국어 음성 안내를 지원해줍니다.

전원이 켜집니다 / 전원이 꺼집니다.
첫 번째 기기와 연결되었습니다 / 두 번째 기기와 연결되었습니다.
전화가 오면 진동으로 알려주면서 음성 안내로 영-일-영-삼-.... 순으로 전화번호를 읽어주는 기능까지

사소한 부분이지만 무척 편리함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왠지... 한국어 음성을 안내해주시는 분이 아주 미인일 거 같은 느낌이....

 

 

    싱글 & 멀티 페어링


페어링이 되어있지 않을 경우 전원을 켜자마자 자동으로 페어링 모드로 진입합니다.
사진과 같이 Red / Blue LED가 교차로 점멸하면서 스마트폰을 애타게 찾게 됩니다.

스마트폰의 블루투스 메뉴에서 "Britz" 선택하여 연결을 해주면 아주 간단하게 페어링이 됩니다.

최근에 아이폰 X로 변경하여 사용을 하고 있는데 M자 상단에서 위에서 아래로 쓸어내리는 제스처를 통해 사진 우측과
같이 블루투스 연결 아이콘과 배터리 잔량 확인 가능합니다.

(배터리 잔량 아이콘의 스마트폰 기종에 따라 표현이 안될 수 있습니다.)

특히 2대까지 연결이 가능한 멀티페어링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이용하는 유저들에게 유용한 기능입니다.

일반적으로 태블릿으로 영화를 보고 있다가 전화가 오면 스마트폰 주머니에서 꺼내어 통화를 하게 되잖아요.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멀티페어링으로 연결을 해두면 태블릿으로 영화를 보는
중에 전화가 올 때 블루투스 이어폰의 멀티펑션 버튼을 눌러 전화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엄청 편하죠? 자.. 그럼 연결하는 방법은 간단하게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기기 1(아이폰), 기기 2(아 아이패드)에 블루투스 메뉴를 모두 비활성화(Off)로 합니다.

1. 기기 1 (아이폰)의 블루투스 메뉴를 활성화 (On) 합니다
2.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 전원을 켜고 페어링을 합니다.
    - 첫 번째 기기가 연결되었습니다.라는 음성 안내를 합니다.
3. 기기 1 (아이폰)의 블루투스 메뉴를 비활성화 (Off) 합니다.
4. 기기 2 (아이패드)의 블루투스 메뉴를 활성화 (On) 합니다.
5. 브리츠 BE-N4500의 멀티펑션 버튼을 길게 눌러 페어링을 합니다.
    - 첫 번째 기기가 연결되었습니다.라는 음성 안내를 합니다.
6. 기기 1 (아이폰)의 블루투스 메뉴를 활성화 (On)을 하고 BE-N4500 를 페어링 하면
     - 두 번째 기기가 연결되었습니다.라는 음성 안내를 합니다.

복잡해 보이지만 간단합니다. 기기 1을 연결 후 블루투스를 차단했다가 기기 2를 연결하고
다시 기기 1을 연결하는 과정인 거죠.


이런 간단한 멀티 페어링으로 스마트한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음감 테스트


요즘 애플 뮤직을 통해서 듣고 있는 올드 팝입니다.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은 Flat 성향으로 베이스가 많이 없는 편입니다.
뭔가 비트가 있는 음악을 듣는다면 베이스가 강하지 않다 보니 조금 심심하는 느낌?

FLAT의 음색을 좋아하는 유저로써는 만족할만한 제품이지만, 스마트폰의 EQ 설정을 통해서 음색을 보완하여 기호에 맞게
청취가 가능할 거 같네요.

아웃도어용으로 이 정도 음색이면 훌륭하다는 생각입니다.



    착용감


조작 버튼이 하늘 위로 배열되어있어서 그런지 볼륨, 재생/일시 정지등 컨트롤시 안정감 있게 누를 수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 가벼운 블루투스 이어폰 무게와 편안하게 귀에 꼽히는 인이어는 여러모로 편안함을 주고 있습니다.

 

 

    마무리

 

지금까지 브리츠의 신상 "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 "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요즘 브리츠의 행보를 보면 블루투스 제품의 다양화로 이어폰류와 스피커류를 전략적으로 출시를 하고 있는 거 같더라고요.
스피커 쪽도 괜찮은 제품이 여럿 눈에 띄는데 이어폰도 만만치 않은 거 같습니다.

가격이 어느 선일지 모르겠지만 대략 4만 원 내외로 판단이 되는 가성비로 모델로 주력해서 판매를 하고 있는 느낌인데
이번 제품도 그런 면에선 꽤 성공한 거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참고로 조용한 공간에서 음악 감상 중 일시 정지를 할 때 스마트폰에서 보내오는 잔류신호가 느껴지는데요.

쉽게 지진으로 비유하자면 작동시 발생하는 신호는 지진이라고 할 때 작동 중지 이후에 잔류하는 신호를 여진이라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재생/일시정지 같은 작동 이후 블루투스 이어폰에서 샤~하는 소리가 잠깐 유지되다가 없어지지 잔류신호는 대부분의
블루투스 기기가 크게 또는 작게 가지고 있는 특징이니 당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블루투스 이어폰 제품을 초이스 할 때 선택하는 기준으로 평가를 해보면 (별 5개 기준)

1. 음색 ★★★★☆  ( Flat 성향으로 베이스가 많이 가볍게 들려요. - 베이스를 원하시는 분들에겐 EQ 설정을 권장  )

2. 무게감 ★★★★★ 
( 무려 약 40g 내외의 무게로 가볍고 귓 구멍에 착용도 편안합니다. ) 


3. 편리성 ★★★★☆  ( 넥밴드와 이어폰의 자력이 살짝 약해요. )


4. 휴대성 ★★★★★
    ( 유연하게 구부릴 수 있는 넥밴드와 벨벳 재질의 파우지 제공으로 간편하게 휴대 가능 )

5. 추천 여부 ★★★★★ ( 배터리 하나만 믿고 구입해도 괜찮은 제품)

- 사실 블루투스 제품을 사용하다 보면 은근히 충전 타이밍을 체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Lon~~~~g 배터리라 배터리 걱정 끝!!

이상으로 브리츠 BE-N4500 블루투스 이어폰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도 신박한 제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이 사용기는 브리츠로 부터 제품을 증정 받아 어떠한 간섭없이 주관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BE_N4500, #넥밴드디자인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가성비

 

Trackbacks 0 / Comments 0

미친가성비!!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리패키지

이번에 리뷰하는 제품은 Hi-Res를 지원하는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생소한 업체입니다. 음향기기의 스펙트럼이 넓지 않아 브랜드 네임을 모르는 상태에서 호기심에

체험단 모집에 참여하였고 선정된 이후 제품의 상세 설명도 보지않고 체험 후 상세 설명을 보게되었습니다.

기대 이상의 느낌을 주는 이어폰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리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리뷰~ Start!!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 언박싱




    패키지


패키지를 살짝 보고는 프리미엄 이어폰을 보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ㅎㅎ



뭔가 복잡합니다. 9.2mm 세라믹 28겹 트위터 + 10mm 다이내믹 드라이버... 이건 제가 설명하기 어려워 제조사가 제공하는
정보로 대신합니다.

결론은 엄청난 기술이 들어간 이어폰이라는 이야기입니다. ㅎㅎ

흥미로운 건 2 Way 스피커 처럼 트위터 유닛과 중/저음 담당하는 드라이브 유닛을 하이브리드로 사용했다는 이야기인데

보통의 이어폰들은 단일 드라이버 유닛에 아마추어 드라이버 조합으로 출시하는 형태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소니 MDR-1ADAC 헤드폰을 사용하면서 Hi-Res Audio에 대한 개념과 성능을 접했는데 이어폰 제품은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이 처음입니다.



스팩 정보에서 눈에 띄는 부분이 재생 주파수 범위입니다. 40KHz? 헐...

이 음역를 들으려면 쏘머즈가 되어야 할 거 같은데.. 청력이 퇴화 중이라. ㅎㅎㅎ



개인적으로 가장 놀란 부분이 Made in KOREA입니다. 대부분의 공산품이 대륙의 마대 전자가 대부분인데

그나마 Design by Korea까지는 봤던 적이 있거든요.

이런 놀라운 기술을 가진 업체가 한국 기업이라는 게 자랑스럽네요. " Good "



패키지 측면에는 구성품에 대한 정보가 인쇄되어있습니다.


패키지는 커버 타입으로 되어있어 커버를 열어 안에 제품의 실제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최초 판매되었던 패키지에서 변경된 패키지여서 리패키지라고 안내를 했던 거 같습니다.



    제품 살펴보기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안쪽에는 왼쪽, 오른쪽을 구분하는 표기가 있습니다만... 실제 사용해보면 크게 없어도 무관한
부분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기본으로 장착된 실리콘 팁을 벗겨내고 더스트 필터 부분을 확인해왔습니다.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은 오버이어 타입으로 귀 뒤쪽으로 넘겨서 착용하는 디자인입니다.



귀를 넘어가는 부분은 투명 수축 튜브로 커버가 되어있어 일정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저처럼 오버이어 타입으로 착용하는 이어폰을 처음 사용하시게 된다면 거추장스러움? 번거로움?이 있을 수 있는데
적응을 하면 정말 편리하더라고요.


지금까지는 6mm 조금더 거야 9mm정도가 개인적으로 경험해본 이어폰의 최고 드라이브 유닛 사이즈인데

9.2mm + 10mm 라고 해서 뭔가 무식할 만큼 클 줄 알았거든요.



실제로 보았을 때 그렇게 크다고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착용감이 너무 좋아서 그랬나? 이 부분은 아래서 다시 설명하겠습니다.



요즘은 애플 기기에서나 볼 수 있는 3 버튼 리모트 컨트롤러인데 NEO-E200에서도 적용되었네요.

작동 버튼을 큼지막하며 구분 감이 좋아서 버튼을 눌렀을 때 콕! 콕! 눌리는 게 정말 좋았습니다.

꾹~ 꾹~ 아니에요. 콕! 콕! 이에요.



단단하게 몰딩 처리된 Y 분리 부분과 꼬임처리가된 케이블의 모습니다.

케이블의 경우 피부에 닿았을 때 질척이지 않고 미꾸라지처럼 잘 빠져나가네요. 기본이 트위스트로 꼬여있다 보니 패키지를
개봉해서 사용하다 보면 꼬임을 기억하고 있어서 살짝 불편하긴 했는데 미끈한 PVC 케이블과 비교했을 때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스마트폰에 연결 시 꺽임을 방지하기 위해 적용된 "ㄱ" 타입의 3.5mm 4극 플러그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에 이어폰을 만드는 업체에서 "ㄱ" 타입의 플러그를 적용했다면 사용자의 패턴을 잘 알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일반적인 플러그 이어폰을 사용해보면 아실 거라는.... 주머니에 넣으면 100% 꺾이거든요.



구성품 확인을 하다보니 오~ 폼팁을 기본으로 제공해 주네요.



이어폰 휴대시 제품을 잘 보호하라고 부들부들한 파우치까지 들어있었습니다.

자... 이제 본격적으로 제품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Hi-Res가 뭐냐는....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의 특징을 설명하기 전에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일 거 같아 준비하였습니다.

설명에 사용되는 자료는 과거에 소니 MDR-1ADAC에 활용했던 자료를 가져왔습니다.

( 소니 MDR-1ADAC 리뷰 http://www.idsam209.com/1200 )

 


< 소니의 하이 레졸루션에 대한 설명 발췌 >


이 부분이 오디오에 문외한 사람이 본다면 주파수? 헤르츠? 뭐지? 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간단하게 보면 상단에 곡선 이미지를 보시면 이해가 빠릅니다.

Hi-Res로 구현되는 사운드가 원음 소스에 가까운 디테일을 만들어 낸다. 이게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포인트입니다.


< 출처 : 엔하위키 미러 https://mirror.enha.kr/wiki/MP3>


Hi-Res로 청음하기 위해서 알아야 할 음원 소스의 중요성을 알려드리기 위해 준비한 자료입니다.

한편에서는 MP3 320K 정도로도 충분하다고 이야기하는데 틀린 이야기는 아닙니다. 연령에 따라 퇴화하는 청력을 감안하면
우리 모두가 쏘머즈가 아닌 이상 큰 의미는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좋은 소리를 듣고자 하는 욕망이 있잖아요? 그러니 포기하지 마시고 고음질 포멧의 소스를 장착하시기 바랍니다.

Hi-Res 오디오를 누리기 위해서는 좋은 소스의 음악이 필수이고 거기에 좋은 음향장비 (재생장치 + 헤드폰, 이어폰)이 더해져야 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최저가 4만원대의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은 상당히 매력적인 제품임은 틀림없습니다

 


    청음

 


리뷰 과정 중에 아이폰 6s Plus에서 아이폰 X로 변경하여 리뷰에 혼선이 발생했었습니다.

이번 리뷰에서는 터보의 Lovs is 이 한 곡으로 설명하겠습니다.

과거의 DAC 앰프가 내장된 소니 MDR-1ADAC로 이 노래를 듣고 깜짝 놀랐던 부분은 DAC 앰프를 통해서 들리는 사운드
해상력이었습니다.

가요 특성상 팝송보다는 이런저런 잔 비트가 많이 들어가는 노래인데 보컬 노래 뒤에 일반적인 이어폰으로는 들리지
않는 박수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전까지는 메인 반주에 묻혀서 비트개념으로 알고 넘어갔었거든요.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을 들었을때 숨 가쁘게 김건모가 부르는 노래 뒤에 심벌즈가 쉴 새 없이 챙챙거리는 청아한 소리를
첨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것인가? Hi-Res라는게....

라이트닝 케이블이 단선되기 전까지 정말 원없이 들었던 그 사운드를 네오인피니티 NEO-E200를 통해서
다시한번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가격에 이런 해상력을? 흔하디흔한 이어폰에서 들어보지 못했던 사운드를 다시 듣게 되다니...

장르로 분류했을 때 헤비메탈, 댄스, 힙합, 뉴에지등 제 폰에 있는 음악을 통틀어 들었을 때 각 장르에 사용되는 악기, 
신디사이저등 음에 대한 부분이 섬세하게 고,중,저 음이 잘 믹스되 들리는 느낌이었습니다.


Flat 성향을 좋아하는 저에게 딱! 취향 저격인 이어폰입니다.

리뷰를 쓰면서 듣는 잉베이 맘스틴 - Vengenance은 정말 예술이네요.. 함 들어보시죠.


 

    착용감



네오인피니티 NEO-E200를 귀에 꼽자마자 신체의 일부가 되어버리는 일체감 핏!!  더이상 설명이 필요없습니다.

 




    마무리

 


지금까지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리패키지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제가 보는 네오인피니티 NEO-E200은 성능은 좋은 2 웨이 스피커를 압축하여 넣은 느낌? 이었습니다.

성능을 접하고 가격을 보면 절로 가성비라는 단어가 생각날 정도로 깨끗한 사운드를 들려주는 제품이어서

Hi-Res에 입문하시려는 분들에게 부담 없고 만족감을 줄 거라 생각됩니다.


잠시 에어팟을 서랍에 넣어두고 NEO-E200을 사용해야겠습니다. 이상으로 리뷰를 마무리하겠습니다.


아! 차차.. 업체 관계자님이 보신다면

플라스틱 크래들 끝부분이 날카로워서 이어폰 케이블을 심하게 눌리는 흔적이 있습니다.

조금 더 날카로웠다면 케이블 피복이 벗겨지는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참고하여 주세요.


다음에도 신박한 제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선정 빡세기로 소문난 포터블코리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리뷰를 내 맘대로 자유롭게 씀"


#네오인피니티, #NEOE200, #이어폰, #리패키지, #HiRes,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미친가성비, #가성비이어폰

 

Trackbacks 0 / Comments 0

파나소닉 가성비 블루투스 이어폰 RP-NJ300B

아이폰 8 시리즈가 판매가 되면서 블루투스 시장이 많이 활발해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아이폰 7이 출시될 때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지만 유선을 고집하시는 분들은 라이트닝 컨버터를 이용하실 텐데 대세에 동참을
하시는 게...... ㅎㅎ


개인적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고집하는 이유 중에 하나가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었다 뺐다를 반복할 때마다 발생하는
케이블 꼬임 때문입니다.

아우.. 무슨 낚싯줄도 아니고...


아이폰 3Gs 시절에 구입한 소니 MDR-Q140BT(클립형) 블루투스 이어폰을 시작으로 현재 애플 에어팟에 이르기까지 구입
또는 필드테스트라는 명목으로 많은 제품들이 저를 거쳐갔습니다.


많은 제품을 체험해고 도달한 결론은 하나!! 블루투스를 선택하는 조건은 좋은 사운드 베이스에 더해지는 편리성입니다.
( 블루투스 제품이라고 모두 편하지 않고 가격이 비싸다고 사운드가 좋은 게 아니더라고요. )

며칠 전 파나소닉 RP-NJ300B 블루투스 이어폰을 수령하고 개봉해보면서 만지는 순간 느낌이 왔습니다. 
어? 가볍다! 그리고 귀에 꼽아보고 느낌이 왔습니다. 어? 편안하다!  


언박싱 동영상을 먼저 감상하시고 찬찬히 내용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리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리뷰~ Start!!

 

 

    파나소닉 RP-NJ300B 블루투스 이어폰 unboxing

 

파나소닉 RP-NJ300B 블루투스 이어폰은 블루투스 버전 4.1을 지원하며 A2DP(음악재생), AVRCP(볼륨조절/트랙이동),

HSP(헤드셋), HFP(핸즈프리)등의 프로파일을 지원하여 완벽하게 스마트폰에 대응하며, SBC 음원코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제품 살펴보기

 

이어폰 하우징에는 왼쪽 "L", 오른쪽 "R" 구분이 되는 글씨가 마킹되어있는데...

마킹이 없더라도 좌/우 구분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 디자인이라는...

실리콘 팁을 생각하지 않고 보면 과거에 MDR-E888과 같은 도끼 형태 디자인을 베이스로 하고 있습니다.
( MDR-E888이 유행하던 시절에 도끼라고 불렀죠 )

경험상 이런 오픈형 디자인에 더스트 필터 부분이 돌출되는 형태는 귓구멍으로 실리콘 팁이 들어감과 동시에 귀바퀴에
이어폰 하우징이 안착되어 좀 더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했습니다.


외형을 보는 느낌 그대로 실제 착용 시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9mm 드라이버 유닛을 사용한 파나소닉 RP-NJ300B는 풍성한 사운드가 타원형으로 된 더스트 필터로 모아져 나오는
구조입니다.

가만히 생각을 해보니 살짝 사운드가 예상이 되는군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

조금 독특한 부분이라면 프론트 하우징 더스트 필터 부분이 원형이 아닌 타원형으로 되어있다는 점입니다.

실리콘 팁이 빠지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리모트 컨트롤러의 모습니다. 3 버튼 구조의 친숙한 디자인입니다. 

눈치채셨겠지만 가운데 버튼이 멀티펑션 버튼으로 전원을 켜고 끄고, 음악을 재생하거나 멈추거나 전화를 받고 끄는 기능을 합니다.

양 양옆의 +,  - 버튼은 짧게 눌러 볼륨을 조절하거나 길게 눌러 트랙을 이동할 수 있습니다.

리모트 컨트롤러 뒤쪽에는 통화를 위한 마이크가 내장되어있습니다.

리모트 컨트롤러 측면에 위치한 마이크로 USB 충전단자의 모습입니다.

충전단자 커버가 큼지막하게 되어있어 편하게 열고 닫을 수 있어 좋았네요.

90mAh 배터리가 내장된 배터리 팩의 모습니다. 앞면에는 파나소닉 로고 뒷면에는 모델명이 각인되어있습니다.

배터리 팩 끝부분을 기준으로 이어폰 중앙까지 약 220mm 길이로 저에게는 딱 좋은 사이즈로 착용되었습니다.

3 종류의 실리콘 팁입니다. 중간 사이즈가 이어폰에 기본 장착되어있고 작고 큰 사이즈는 추가로 제공됩니다.

( 언박싱 동영상 참조 )

 

 

    파나소닉 RP-NJ300B 충전과 사용시간

 

파나소닉 RP-NJ300B는 충전 중에는 LED 인디케이터가 RED LED로 점등되며 완충 시 LED가 Off 되는 구조입니다.

완충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1시간 30분 / 총 사용시간은 약 4시간 20분으로 제가 출. 퇴근하는 시간 (편도 1시간 30분)
기준으로 약 하루는 너끈히 사용 가능했습니다.


특히 페어링이 안된 상태에서 전원을 켜놓거나 페어링이 된 상황에서 5분간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전원이 종료되는
절전 기능까지 가지고 있습니다.

 

 

    페어링과 사용

 

페어링은 가운데 멀티펑션 버튼을 5초간 누르면 LED 인디케이터가 RED/BLUE로 교체로 깜빡이는데

이때, 스마트폰 블루투스 메뉴에서 RP-NJ300B를 선택하면 연결이 되어 사용이 가능합니다.


※ 연결과 더불어 가장 중요한 기능이 리셋 기능입니다.


일전에 타사 제품을 리뷰하면서 알게 된 부분이 삼성 갤럭시 S8, 노트 8부터 블루투스 칩이 기존 제품과 다른 놈이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중국 공장 이야기)

그로 인하여 블루투스 기기와 호환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고 하더군요.



당시 해당 제품을 아이폰에 연결시 문제가 없는데 삼성 갤럭시 노트 8에만 연결하면 끊김 현상이 많았던 기이한 현상이
있었습니다. 블루투스 기기에 리셋 기능만 있었어도 뭔가 해볼 수 있었을 텐데...

리셋 기능이 없다 보니 어찌할 방법이 없더라고요.

더불어 블루투스 페어링 시 연결 상태가 불안정한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때도 리셋이 필요할 때가 있지요.

자. 그럼! 리셋 기능에 대해서 간단하게 설명드리겠습니다.

(동영상으로 찍었는데 순식간에 지나는 LED 표시 때문에 업로드는 포기했습니다.)


전원 OFF 상태 → 멀티펑션 버튼 5초간 누름 → LED 인디케이터가 RED/BLUE로 교차 점멸 → +,- 버튼을 동시에 5초간 누름

 → LED 인디케이터가 BLUE로 순간적으로 깜빡임(리셋되는 순간) -> LED 인디케이터가 RED/BLUE로 교차 점멸


사용에서는 기존에 다른 블루투스 이어폰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위에서도 잠깐 설명했지만 멀티펑션을 이용한 음악 재생/일시정지, 전화받고/끊기, 전원 On/Off 볼륨 +,- 이용한 볼륨 조절과
트랙 이동이 가능하죠.


독특한 점이라면 볼륨 조절시 스마트폰과 연동이 된다는 점입니다.

최대/최소 15단계로 끝까지 이동 시 삐~ 하며 알려주기도 합니다.



아이폰 OS에 새롭게 추가된 캡처 기능을 이용하여 스마트폰에서 이루어지는 페어링에서 작동 그리고 볼륨 조절이 되는
과정을
영상으로 간단하게 담아봤습니다.


 

 

    음감 테스트

살짝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이기에 최대한 객관적으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파나소닉 RP-NJ300B는 베이스가 강하게? 느껴지는 제품입니다. (Flat 대비... 그렇다고 닥터드레 같은 베이스는 아니라는..)

그렇다고 뭉개지냐? 그건 아닙니다. 고음 부분이 잘 들리면서 베이스가 강하게 다가옵니다.

이해가 잘 안되시죠?

그게 무슨 이야기냐면..

 

이어폰 하우징을 보면 더스트 필터가 정중앙이 아닌 한쪽으로 치우쳐 있습니다.

이 모습은 흡사 스피커를 판대기로 가리고 한쪽만 뚫어 놓은 것과 같은 형태인 겁니다.


유닛의 사운드를 좋은데 전체적이 소리가 가려지다 보니 안에 모여있는 사운드가 빠지지 않아 베이스가   강조가 되는
형태? 하이엔드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보면 에어벤트라는 유닛이 움직일 때 내부에 머무는 소리가 밖으로 빠지게 하는
홀이 있는데 그 홀이 충분하지 않아 생기는 거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최근 U+에서 애플 뮤직 5개월 무료 이벤트를 하기에 가입하여 학창시절에 주로 들었던 음악을 선곡하여


청음을 해보았습니다.


위의 곡들은 아시다시피 쿵쿵거리는 비트가 많이 살아있는 노래군입니다.

마이클 잭슨- Smooth Criminal  : 음악 도입부에 심장 바운스 부분이 좋게 들렸는데 이후에는 비트음이 보컬을 압도합니다.

저음이나 중음 등의 음역대가 뭉개지는 않는데 비트음이 많이 부각되는 느낌입니다.


자넷 잭슨 - All for you : 도입 부분에 멜로디와 보컬이 청아하게 들리면서 비트음이 강해집니다.

반젤리스 - Titles : 신시사이저를 이용한 청아한 음악을 들려주는데 음악 흐름에 따라 청아함과 묵직함이 적절하게 들려옵니다.

아~하 : Manhattan Skyline (MTV Unplugged) 이번에 새로 나온 신보로 모 커뮤니티 회원님이  꼭 들어보라고 하시기에
들어보고는 이 음악을 들어보고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학창시절 나름 팬이었던 그룹이라 ㅎㅎ 이제는 내일 60대로 진입하는 아재들이 되었지만

전성기 못지 않는 음색을 들려줍니다.



Flat 성향의 음악이지만 적절하게 살짝 무게감을 주면서 음이 가볍게 들리지 않는 꽤 좋은 밸런스로 들렸습니다.

제니퍼 원스나 카라 보노프 음악을 들어보면 보컬의 싱싱한 음색을 그래도 유지하면서 베이스가 부각이 되는 음색이네요.

아재감성 풍만한 음악을 골라서 듣고 있던 중이서 소개를 해드립니다.

터질거 같은 감성 보이스 필 콜린스, 소울 풍부한 바이브레이션 보이스 빌리 오션, 밝고 발란한 보이스 체스니 혹스,

절재된듯 호소력을 지닌 보이스 조지 마이클 청음시 보컬의 음색을 선명하게 들려었습니다.

마지막 음악을 최근 LP로 주문하고 발송을 기다리고 있는 캡틴아메리카 : 퍼스트 어벤저 OST

극장에서 유쾌하게 감상하고 엔딩 스탭롤이 올라갈때 경쾌하고 흘러나오는 토르 : 라그나로크 OST


높은 옥타브의 쌰우팅으로 노래하는 스트라이퍼, 유일하게 메탈음악 중에 즐겨든 잉위 맘스틴까지


OST도 OST이지만 밴드 연주가 들어간 음악에서는 뭔가 묵직하게 눌러주는 안정감이 느껴졌습니다.


이처럼 과거의 닥터드레 헤드폰이 들려주었던 무식하게 들리는 저음 아니라 고음과 중음이 깨끗하게 유지가 되는데 그 위해
베이스가 입혀지는 덮는? 형태라 설명드릴 수 있을거 같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에어벤트 홀 어딘가에 크게 뚫려있었다면 기대 이상의 사운드로 들리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착용감

 

머그샷처럼 연출이 되어서 죄송스럽습니다.

파나소닉 RP-NJ300B 착용 특징이라고 한다면 오른쪽의 리모트 컨트롤러가 상당히 짧습니다.

음악을 듣는 과정에 컨트롤러를 조작하게 된다면 상황에 따라 이어폰이 빠지는 경우가 발생하네요.

앞전에 리뷰했던 슈어와는 다르게 배터리 팩을 고정할 수 있는 아이템이 없어서 이어폰 착용 후 움직일 때 한쪽으로 쏠림이
발생합니다.

 

    마무리


지금까지 파나소닉 RP-NJ300B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하여 알아보았습니다.

학창시절 이어폰을 처음 접했던 제품이 파나소닉이라 반가운 맘에 리뷰를 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Flat 음색을 좋아고 약간에 베이스가 가미되는 음색을 좋아합니다.


제품을 받고 새로운 음색에 적응하기 위해서 열심히 들어봤는데 음악 선곡에 따라 느낌이 다르게 느껴지는 부분이 신선했습니다.


다음에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게 된다면 에어벤트 홀에 대한 부분을 적용하여 사운드 차이가 있는지 확인하시고 적용해주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블루투스 이어폰 제품을 초이스 할 때 선택하는 기준으로 평가를 해보면 (별 5개 기준)

1. 음색 ★★★★☆  ( Flat 성향으로 좋아하는데 음악 선곡에 따라 호불호가 갈렸습니다. )

2. 무게감 ★★★★★ 

( 무려 13g 무게로 가볍고 귀에 꼽아도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아요. ) 


3. 편리성 ★★★★☆  ( 요것도 배터리가 살짝 걸리네요.)


4. 휴대성 ★★★★ ☆

( 나름 신경 쓰는 제품에 들어가는 고정 클립 한 개 정도 넣어주면 좋을 거 같아요. )


5. 추천 여부 ★★★★★ ( 가격 대비 사운드 해상력과 음색이 괜찮아요. 

클래식, 샹송, 팝보다는 록, 메탈, 힙합 등 비트가 강렬하게 느껴지는 음악을 좋아하신다면 100% 만족하실 거라는... )



이상으로  파나소닉 RP-NJ300B 블루투스 이어폰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다음에도 신박한 제품을 찾아뵙겠습니다.






"본 리뷰는 선정 빡세기로 소문난 포터블코리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제품을 파나소닉 코리아로부터 지원받고 리뷰는 내 맘대로 자유롭게 씀"

#파나소닉 #RP_NJ300B #블루투스 #이어폰 #가성비 #파나소닉이돌아왔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Trackbacks 0 / Comments 0

무선의 자유로움!! 파트론 PBH-300 블루투스 이어폰

이번에 리뷰하게 된 제품은 최대 15시간 사용과 형상기억합금으로 제작돼 이렇게 저렇게 사용해도 원래대로 복원이 되는
아주 독특한 블루투스 이어폰 파트론 PBH-300입니다.

혹시 아직도 블루투스 이어폰을 써보지 못하신 분이라면 이 리뷰를 꼭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리뷰를 통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리뷰~ Start!!

 

 

     파트론 PBH-300 스펙

 

블루투스 제품들을 접할 때 스펙 정보를 보면서 뭔가 어렵다는 생각을 가끔 하는데
반복해서 접하다니 블루투스 프로파일만 봐도 아~ 이 정도 기능을 하는구나 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간단하게 살펴볼까요?

통화 관련 : ① HFP(Hands-Free Profile) / ② HSP(Headset Profile)
음악 재생 : ③ A2DP (Advanced Audio Distribution Profile)
볼륨 조절/곡 넘김 : ④ AVRCP (Audio/Video Remote Control Profile)


위의 프로토콜은 이어폰 제품에서는 대부분 가지고 있지만 스피커의 경우 통화 관련(핸즈프리) 프로토콜이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보시면 기능에 대해서 쉽게 이해가 가시죠?

 

    파트론 PBH-300 패키지

 

어... 패키지 전면에 눈에 띄는 빨간색!!

해외에 권위 있는 Red dot award 2017 winner라는 스티커가 딱!!! 그래서 디자인이 심플했구나....
그밖에 이어폰의 기능에 대한 아이콘 표기가 되어있습니다.

전면과 반복되는 문구기는 하지만 제품에 기능에 대한 설명이 영문으로 표기가 되어있습니다.

옆에는 위에서 소개한 스펙 정보와 기능 버튼에 대한 설명이 인쇄되어있습니다.

제품 봉인 스피커가 있어 훼손시 반품이나 변심 교환이 불가능하니 개봉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패키지에서 제품을 꺼내보면 제품 위로 부드러운 파우치가 보입니다.

제품 구성은 파우치, 블루투스 이어폰 본체, 여분에 실리콘 팁, 매뉴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파트론 PBH-300  살펴보기

 

<위에서 본 모습> 파트론 PBH-300은 전형적인 넥밴드 디자인의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아래에서 본 모습> 아래쪽에서 제품을 보니 뭔가 스티커 같은 게 많이 붇어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왼쪽에서 본 파트론 PBH-300의 모습입니다.

왼쪽 상단에는 Partron 브랜드명을 시작으로 다양한 내용이 인쇄되어있습니다.

하단에는 라벨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오른쪽의 모습입니다. 상단부에  2개의 마이크가 보입니다.
이 2개의 마이크를 이용하여 클리어 보이스 컨트롤 (CVC)를 지원하여 잡음 및 에코 없는 선명한 통화가 가능합니다.

밑면에는 KC 인증 관련 스티커가 부착되어있네요.

오른쪽 안쪽에 위치한 컨트롤 패널입니다.

어깨에 걸쳐지는 와이어 부분에는 늘어지는 케이블을 고정할 수 있는 와이어 클립이 달려있습니다.

파트론 PBH-300을 보면서 충전단자 커버가 가장 맘에 들었습니다.
기존에 유사한 디자인을 사용해보면 커버가 쉽게 빠지곤 했는데 파트론 PBH-300은 튼튼하게 잘 막아주네요

다양하게 사용이 가능한 여분의 실리콘 이어캡을 대, 중, 소로 제공을 해주고 있습니다.

 

 

    파트론 PBH-300 기능 알아보기


| 마그네틱

파트론 PBH-300 밴드 끝부분과 이어폰 헤드에는 자석이 내장되어있습니다.

밴드 끝부분은 이어폰 헤드를 부착 가능하게 디자인이 되어있습니다.

자석을 이용한 밴드와 이어폰 헤드의 채결은 이어폰 헤드가 덜렁거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어 정말 편리한 기능인 거 같습니다.

각각 자석이 내장되어 있다 보니 왼쪽끼리, 오른쪽끼리만 자석으로 부착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이어폰 헤드만 자석으로 부착하여 휴대가 가능합니다.

 

|  유연함

 

형상기억합금을 사용하여 이렇게 구부려도 언제 그랬냐는 듯 넥밴드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형상기억합금 덕분에 맘 놓고 파우치에 넣어 다닐수 도 있어 좋았습니다.

 

|  페어링 (단일 또는 멀티)

 

페어링 간단합니다.
전원버튼을 꾸욱 누르고 있으면 한글 음성으로 " 전원이 켜졌습니다." 그리고 배터리 상태를 안내 해줍니다

이때 파트론 PBH-300의 LED는 Red/Blue가 교체로 깜빡입니다.

스마트 기기의 블루투스 메뉴에서 " PBH-300 " 찾아서 연결하면 끝!! 간단하죠?
페어링이 완료되면 " 연결이 되었습니다. "라고 음성안내를 해줍니다.

다음 멀티 페어링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2개의 기기를 동시에 페어링하여 사용하는 방법인데요. 제가 사용하는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이용하여
멀티 페어링을 해보겠습니다.

1. 먼저 아이폰을 위와 같이 페어링합니다.
2. 설정 -> 블루투스를 Off 시킵니다.
3. 그 다음 아이패드에서 위와 같이 페어링합니다.
4. 아이폰에서 Off 시켰던 블루투스 메뉴를 On 활성화하여 " PBH-300 " 연결로 설정해주면 됩니다.

아이폰 4S와 아이패드를 사용할때 멀티 페어링을 많이 하였는데요.
두 기기를 페어링하여 출.퇴근때 영화를 보면서 전화가 오면 블루투스 이어폰을 조작해서 전화를 받곤 했었습니다.

아이폰이 커지면서 아이패드의 활용이 적어지다보니 ㅎㅎㅎㅎ

멀티 페어링을 사용시 노트북, 테블릿, 스마트폰등 서로 연결해서 사용이 가능하지만 최대 2대까지 멀티 페어링이 가능합니다.

 

|  충전과 사용

 

충전 중에는 Red LED로 완충이 되면 Blue LED로 표시가 됩니다.
PBH-300는 210mA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어 5V / 1A 아답터를 이용하여 충전 시 완충까지 약 2시간 정도 시간이 필요합니다.

위의 스펙에도 표기가 되어있지만 PBH-300의 대기시간은 약 600시간, 연속 음악재생 약 15시간, 연속 통화 약 15시간으로
왕복 2시간 출.퇴근을 한다고 가정
한번 충전으로 1주일은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 는 제품입니다.

 

|  편리한 음성안내


전원이 켜졌습니다 / 전원이 꺼졌습니다 / 페어링을 시작합니다 / 연결 되었습니다 / 연결이 해제되었습니다
/ 배터리가 충분합니다 / 배터리가 중간입니다 / 배터리가 부족합니다. 등


기기 기능에 관련 모든 내용은 한글 음성안내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비프음으로 알려주는 기계와는 차별이 되는 정말 좋은
점인 거 같습니다.

 

|  버튼 기능

 

사진상에 넓게 되어있는 멀티 펑션 버튼은 전원 / 콜버튼 / 음악재생과 멈춤 / 일시정지등 상황에 따른 다양한 기능으로 사용이
가능하며 
 +, - 버튼으로는 볼륨과 트랙변경을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음악 재생시 +, - 버튼을 3초이상 누르면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도중 빠르게 감는 것과 같은 기능도 지원합니다.

 

|  블루투스 리셋 하기


블루투스기기를 사용하다보면 가끔 리셋을 해야할 경우가 있습니다.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 Call버튼과 - 버튼을 1초 동안 누른상태를 유지하면 연결정보를 삭제하고 다시 페어링을 한다는
안내를 해줍니다.

 

|  기타 특징


블루투스 기기를 사용하다보면 블루투스 볼륨을 조절하면 스마트폰의 볼륨도 같이 연동되는 제품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은 제품이 있습니다.

PBH-300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이 되는데, 스마트폰의 볼륨이 최대일때  PBH-300의 볼륨을 올려서 소리를 더 키울 수
있습니다.


최대 볼륨에 다다르면 신호음으로 알려줍니다. 반대로 최소 볼륨일때에도 같습니다.


전화 통화 중 마이크 음소거 (볼륨 +, - 버튼을 동시에 눌름)기능을 지원하여 전화통화시 난감한 상황을 피할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는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Croise.R reader를 다운받으면 카톡, 문자등을 음성으로 읽어주거나 간단한
제어를 지원합니다. ( IOS는 미지원 )

 

  

    테스트

 

이어폰이기에 음감을 필수 코스죠.
파트론 PBH-300 제품의 경우 APT-X 코텍을 지원하여 HD급 사운드를 들려준다고 설명이 되어있기에
아이폰에 담겨있는 음악을 감상해보았습니다.

조금 올드한 Wham의 음악이나 Footloose OST 의 Kenny Loggins 음악은 예전 음악답게 베이스 비트가 없는 편입니다.

베이스 비트가 강한 Daft Punk의 Tron OST 그리고 모짜르트의 다양한 악기의 향연까지 모두 감상을 해보았는데요.

기존의 경험했던 넥밴드 제품의 경우 음악을 들으면 음이 무겁고, 막혀있는듯한 느낌이 거기에 중저음이 강조되는 경우
너무 과한 나머지 음이 뭉개지는 경우가 더러 있었습니다.


반면에 APT-X 코텍의 HD사운드를 지원하는 파트론 PBH-300는음악이 시작될때 느낌이 너무 산뜻해서 먹먹하다던지
저음이 둥둥거리는 그런 느낌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고음과 중.저음까지 서로 앞서거나 뒤쳐지지 않고 골고루 균형을 잡아줍니다.

Flat 성향의 사운드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정말 좋아하실 제품일거 같네요.

 

    마무리


지금까지
파트론 PBH-300 블루투스 이어폰에 대해서 알아해보았습니다.

\

파트론 PBH-300은 약 33g의 가벼운 무게, 2017 레드닷 어워드를 수상한 제품답게 심플하고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으로 
스마트한 생활을 즐기는 사람에 괜찮은 악세사리이면서 최대 600시간 대기, 15시간의 연속사용시간의 스테미너 배터리까지...

기능이면 기능, 성능이면 성능 뭐하나 빠지지 않는 가성비가 좋은 블루투스 이이폰입니다.

중저가 제품을 가끔 써보면 블루투스 작동신호 이후에  이어폰에서 신호 대기를 하다가 끊기는 노이즈가들리곤하거든요.
(삐~~ 또는 찌이잉~~ 식으로 몇초간 진행되다가 뚝 끊김) 
 이 제품은 블루투스 기능 사용 후 이어폰으로 잔류신호가 들리지
않아서 정말 좋았습니다.



정말 가성비 치고는 괜찮게 나오는 제품인거 같네요.

다음에도 신박한 제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이 사용기(리뷰)는 에누리 체험단을 통해 무료로 제공받아 작성 되었습니다.’

에누리 앱으로 최저가 확인하기

▼▼▼▼▼▼▼▼▼▼▼▼

Google play http://goo.gl/MHt7au

에누리 앱으로 최저가 확인하기

▼▼▼▼▼▼▼▼▼▼▼▼

App store https://goo.gl/fioe6y


#파트론 #PBH300 #블루투스 #이어폰 #넥밴드 #레드닷어워드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에누리 #에누리체험단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758,491
  • Today : 286
  • Yesterday : 673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
analytics.com/analytics.js','ga'); ga('create', 'UA-77536230-1', 'auto'); ga('send', 'pag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