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이즈 어 패밀리 (Demain tout commence, Two Is a Family, 2016) 시사회

일시 : 2017-09-11(월) 20:00 ~ 22:05

장소 : 롯데시네마 건대입구9관 H열 3,4번

장르 : 코미디 |  프랑스 | 117분 | 2017 .09.21 개봉 

감독 : 위고 젤랭

출연 : 오마 사이(사뮈엘), 글로리아 콜스턴(글로리아), 클레멘스 포시(크리스틴), 앙트완 베트랑(버니)

롯데시네마 18주년 시사회 당첨으로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


아.. 이거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영화는 예고편 내용대로


과거 원 나잇을 했던 사이인데 어느 날 주인공 사뮈엘에게 너가 아빠라며 딸을 안겨주고는 훌러덩 도망간 엄마 그리스틴

딸을 돌려주러 영국으로 찾아간 우리에 주인공은 졸지에 영국에 거주를 하며 딸을 키우게 된다.

8년이란 세월동안 딸과 교감을 나누며 시간는 보내는데 버려진 딸이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메일 메일 엄마를 대신하여 메일로 대화를 하는 글로리아에게 진짜 엄마를 만나게 해주고 싶었던 사뮈엘.....


그러게 8년간 간절하게 바라면 엄마 크리스틴과 재회를 하게 되는데.......


잠깐의 교감으로 크리스틴은 딸 글로리아의 엄마로 살고자 양육권을 뺏기 위해 법원에 청원을 넣게 되고
법정에서 아버지에게 양육을 인정해주었지만 거기에 불복하지 않고 친자 소송까지....
결과는 사뮈엘의 딸이 아닌 걸로... 헐... 이게 무슨


완전히 사랑과 전쟁에 나올법한 소재임.


남자 인생을 두 번이나 완전히 묵사발로 만들어버린 이 여자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이게 무슨 코미디 소재라고.... 억지 감동을 만들어 내는지 모르겠네요.


예술의 나라 프랑스라 그런가? 남자 쪽에서 여자를 상대로 소송을 해야 할 상황인데....

영화의 빠른 전개를 위해서 글로리아는 지병을 세상을 떠난다는 설정으로 진행되고

남자는 글로리아 덕에 행복했다고 이야기하면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헐.....


영화 흐름상 여자가 남자를 찾아와 상황이 이렇지만 아이를 위해 단란한 가정을 만들자 해도 용서가 안될 스토리임.

중반 이후에 엄마가 등장하면서 완전히 김새버린 영화였습니다.

#투이즈어패밀리 #이건코메디가아냐 #사랑과전쟁임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아토믹 블론드 (Atomic Blonde, 2017) 시사회



이번 영화는 핫트랙스 시사회 이벤트 당첨으로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이벤트 담당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일시 : 2017-08-24 (목) 20:00 ~ 22:04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21관 슈퍼 G (10층) M 열 31, 32번

장르 : 액션 | 미국 | 114분 |  2017 .08.30 개봉 

감독 : 데이빗 레이치

출연 : 샤를리즈 테론(로레인 브로튼), 제임스 맥어보이(데이빗 퍼시벌), 소피아 부텔라(델핀),
존 굿맨(에밋 커즈필드), 빌 스카스가드(메르켈),토비존스(에릭 그레이)


★★★★★★★★★★★★★★★★★★★★★★★★★★★★★★★★★★★★★★★★★★

 

데이빗 레이치 감독의 스파이 액션 스릴러 [아토믹 블론드]

이번 영화에 관심이 쏠린 건 2명이었는데.... 


아무래도 데이빗 레이치 감독은 존 윅 때문이고 주인공 샤를리즈 테론은 매드맥스 때문입니다.

 
감독은 이미 액션 영화로 확실한 라인을 그은 존 윅을 시작으로 존위 2 제작, 아토믹 블론드 그리고 데드폴 2에 감독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존 윅이 좋아했던 이유가 히트 이후로 드물게 보이는 롱 테이크씬이 많아서 였습니다.

그만큼 배우들이 액션의 합을 맞춰야 멋있게 만들어지는 씬이 탄생하죠.

그런 점에서 아토믹 블론드도 비슷합니다.


훤칠한 키의 샤를리즈 테론이 액션을 하니 시원시원하면서 예술적으로 보인다고 해야 할까?

내용은 시놉시스 그대로 스파이에 대한 내용입니다.

패션모델처럼 차려입은 주인공이 취조실에서 미션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회상을 시작합니다.

배경은 1989년 독일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는 시점이 배경인데요.

시대적 라인이 있다 보니 영화에서 나오는 음악이 대부분 당시 들을 수 있는 음악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배우가 워낙 이쁘다 보니 영화에 나오는 장면 장면의 패션쇼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스타일리시함 + 섹시함 + 화끈함 = 매력 쩝니다.


솔직히 이야기하겠습니다.


액션은 예고편이 대부분입니다.


보통 예고편의 액션이 전부인 영화를 재미가 없잖아요? 근데 이 영화는 묘하게 재미있습니다.

존 윅을 보시고 좋아하신 분이라면 존 윅의 슈트빨을 기억하실 겁니다.

거칠게 몸싸움을 할 때에도 슈트를 꼭 챙겨 입고 열심히 싸우죠. 존 윅이 건 파이터였다면
블론드는 몸을 던지는 파이터의 모습이 강합니다.


펜션 감각이 뛰어나면서 항상 롱 코트를 입고 다니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반했습니다.

거기에

여주인공의 액션의 선이 너무 이쁘다는 겁니다. ㅎㅎㅎ


스토리가 100% 재미있다고 이야긴 못 해겠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꽤 볼만했습니다.

샤를리즈 테론가 나오는 장면은 무슨 패션 화보 같았다는...

이쯤 되면 소피아 부텔라 이야기는 왜? 없나 싶으실 건데... 솔직히 킹스맨 이후 미이라나 아토믹 블론드에서
크게 감명받지 못했네요. 뭔가 어울리지 않은 옷을 입은 느낌?

킹스맨에 나왔던 배역이 너무 강하게 남아서 그런 거 같아요. ^^


화보같은 주인공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하겠습니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입니다. 꽤 신선하네요.

 

 

#아토믹블론드 #샤를리즈테론 #롱테이크액션 #주인공겁나게이쁘다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i-parcel(아이파슬) 배송조회

미국 아마존 직구에 관하여 기록삼아 포스팅해보렵니다.

 

1. 아마존에서 구매

 

영국 아마존에서 Def Leppard - Hysteria 2LP 프리오더 정보를 확인하고 Yes24에 문의를 하였더니 국내 발매예정이 없다고 하더군요.

혹시나해서 미국 아마존을 검색하니 조금 저렴하길래 프리오더에 참여를 하였습니다.

(학창시절에 구입한 라이센스 LP는 노래한곡이 빠져있어서 모든곡이 수록된 LP가 필요하여 구매하게 되었네요.)

추가로 구입한 LP Inception OST로 클리어 컬러 LP라고 하여 호기심에 추가해보았습니다.

 

주문 후  " Track pakage "를 조회를 하면

 

 

우측 하단에 i-parcel Traking 넘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트래킹 넘버는 아마존 주문 후 발송된 이메일에 개인통관부호를 입력하고 난 후에 조회가 가능한데

 



2. i-parcel (아이파슬 개인통관부호 입력)

 

아래 메일은 아마존 주문 후 도착한 아이파슬 이메일입니다.

 

 

두번째 here를 클릭하여 국세청 개인통관부호를 조회 후 첫번째 here를 클릭하여 조회한 개인통관부호를 입력하면 됩니다.

아래의 이미지는 개인통관부호를 입력하는 폼입니다.

 

 

 " RRN : " 칸에 개인통관부호를 입력하면  이후에 아이파슬 트래킹 넘버가 조회됩니다.

 

 

3. i-parcel (아이파슬) 배송조회 및 국내 택배사 확인방법 

 

i-parcel 배송조회 사이트 : https://tracking.i-parcel.com/Home/Index 

아이파슬 배송조회 사이트에서 AEII....로 시작하는 트랙킹 번호를 조회하면 현재 배송진행 상황을 알 수 있습니다.

 

중간에 Exported i-Parcel and in transit to country of destination (i-Parcel 목적지로의 운송 중)이 있으면

한국으로 넘어오고 있다고 보면 되는데 제 물건은 인천에 도착이 되어있네요.

아이파슬은 여기까지 조회가 가능합니다. 인천에서 제가 있는 곳까지의 배송상황은 한국에서 배송대행을 하는 택배사를

알아야 확인이 가능한데 로컬 배송정보를 알 수 있는 방법은

UPS에 메일을 보내는 방법과 일본 대행 택배 업체인
" 사가와 익스프레스 "에서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사가와 익스프레스 (http://www.sagawa-sgx.com/sgx/trackeng.asp)를 검색을 해보았는데

URL 주소로 접속이 불가능했습니다.

 

인터넷 검색시 포스팅 내용인 대부분 2016년도 자료라 찾느라 많이 고생했네요.

 

트래킹번호 검색이 가능한 새로운 사가와 익스프레스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 https://tracking.sagawa-sgx.com/sgx/trackeng.asp "

 

 

검색을 통하여 확인된 로컬 배송 주소는 AWB# 아래 819로 시작하는 번호입니다.

819번호는 한진택배라고 하기에 한진택배 사이트를 통해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어이쿠~ 오늘 받아보겠네요.

 

참고로

MBL(master bill of lading)는 컨테이너 번호 / HBL(house bill of lading)는 컨테이너에 실린 화물 번호라고 합니다.
해운 용어라고 하는데 이 번호로 다양한 조회를 하나보더군요.

하지만, 내가 필요한건 아이파슬과 로컬 택배번호 확인까지만 이기에 여기까지 포스팅합니다.

 

#아마존 #아이파슬 #iparcel #트랙킹넘버 #로컬배송조회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혹성탈출: 종의 전쟁 (War for the Planet of the Apes, 2017) 시사회

이번 시사회는 DVD프라임 이벤트에 선정되어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일시 : 2017-08-09(수) 20:10 ~ 22:40

장소 :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21과 슈퍼G C열 19,20번

장르 : SF | 미국 | 140분 |  2017 .08.15 개봉 예정

감독 : 맷 리브스

출연 : 앤디 서키스(시저), 우디 해럴슨(대령), 스티브 잔(배드 에이프)외...


★★★★★★★★★★★★★★★★★★★★★★★★★★★★★★★★★★★★★★

 

http://www.idsam209.com/1545

일전에 모니터링 시사회로 1편과 2편을 보고 3편까지 극장에서 보는 행운을 얻었습니다.


시사회 관련해서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영화부분와 이후 이벤트 관련 내용만 포스팅에 담아보겠습니다.


영화이야기


영화는 2편 끝부분에 말콤이 전한 군부대가 시저를 찾기위해 정찰 중 유인원과 조우하게 됩니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여기까지였습니다.

이유는 시저가 2편에서의 인간과의 평화를 유지하려는 정체성 그리고 앞으로 전개될 무언가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컸었거든요.

이후는 예고편에서 나온데 가족과 종족의 죽음이 대령에 대한 복수로 이어지는데....

여기에서 문제가 있었습니다.


내용이 왠지 지루합니다. 방향이 없습니다. 뭔가 억지요소가 있습니다.


1편에서 진행과 스토리 라인은 100이라고 하면 2편에서 진행과 스토리 라인이 90 정도? 3편은 60?

그 이유는 그냥 싸워야했습니다. 그리고 한쪽이 이겼어야 하는 내용인데

시저와 대령간의 신경전이라고 해야할까요? 암튼 그러한 부분을 영화에 40%정도 차지하다보니

지루하게 끌려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후 결말은 뭐 황당하기 그지없고요.

1, 2편을 보신 분이라면 기대치를 많이 낮추고 보시기 바랍니다.




시사회 이벤트 이야기


보통 시사회가 끝나면 다양한 이벤트로 선물을 주곤합니다.

이번 시사회에서는 네이버 평점 등록시 사탕을 주는 이벤트를 하기에 아이에게 주려고 참여를 했습니다.

위의 내용을 근거로 6점을 주었습니다.

평점을 본 행사담당자가 황당한 이야기를 합니다. 

 " 6점이 뭡니까? 8점은 주셔야죠.  "

" 일단 이벤트 참여하셨으니 사탕 1개를 드리겠습니다. " (다른 사람들은 기본 3~5개정도를 줌)

" 이 영화가 왜 6점인지 이야기 해보시기 바랍니다. "


내가 무슨 거지도 아니고 동냥 받냐?

영화가 재미없는건 내사정이고, 내 기대치에 못치기에 6점을 주었는데 잘못되었다고 이야기하는건가?

차리리 그럴거면 " 네이버 평점이벤트 8점 이상 등록시 선물드립니다 " 라고 이야기하시던지

정말 황당한 시사회 행사였습니다.


행사 주관사가 어딘지 모르겠지만 행사진행 개판으로 하네요.


 

 

#혹성탈출 #종의전쟁 #혹성탈출종의전쟁 #시저연기짱 #영화는그냥그럼 #네이버평점8점강요받음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Transformers: The Last Knight, 2017)

이궁.. 가방에 있던 티켓이 분실되서리...

일시 : 2017-06-21(수) 20:00 ~ 22:40

장소 : 롯데시네마 노원 4관

좌석 : H10

장르 : SF | 미국 | 151분 | 2017 .06.21 개봉 

 
감독 : 마이클 베이

출연 : 마크 월버그(케이드 예거), 안소니 홉킨스(에드먼드 버튼), 로라 하드독(비비안 웸블리),조쉬 더하멜(레녹스 중령), 스텐리 투치(조슈아 조이스), 존 터투로(시몬스)

목소리 더빙

피터 쿨렌(옵티머스 프라임), 프랭크 웰커 (메가트론), 젬마 찬(쿠인테사), 존 굿맨(하운드). 와타나베 켄(드리프트), 존 디마지오(크로스헤어스), 제스 하넬(바리케이드)


★★★★★★★★★★★★★★★★★★★★★★★★★★★★★★★★★★★★★★


우리는 왜? 트랜스포머에 열광을 했는가!!

1. 로봇이 등장 2. 거기에 변신까지 3. 그런 로봇끼리 싸워 4. 거기에 괜찮은 스토리까정...

뭐 대략 이 정도?


2007년 1편 이후 벌써 10년이 되었습니다. 이상하리 만큼 1편 이후 100% 기대감을 가지고 후속편을 보지만 볼 때마다 포인트 차감되는 느낌?


기대감이 이젠 거의 바닥에 다다랐는데 마지막이라는 이야기에 하고 극장을 찾았습니다.





영화를 쭈~~ 욱 보고 나서...
.
.
.

아.... 이거 뭔가요? 열심히 아이맥스 카메라로 찍기만 한 건가요?



이 영화를 한 줄 요약!!

뭐가 시끄럽게 지나갔는데..... 지나가고 나니 조용해!!




1. SF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그럴싸한
전투 장면?

막강한 CG를 투하 하였지만 그다지 인상 깊은 전투 장면이 없습니다
아니 무슨 로봇이랑 사람이랑 싸우는데 로봇이 도망가냐?... 이게 이게 말이 되나?

예고편의 전투 장면이 최고의 액기스 장면이었다는
...


2.
스토리에 따른 캐릭터 개연성

레녹스 중령이 디셉티콘과 협상하는 과정에서 디셉티콘 포로를 풀어주는 과정이 나오는데 이후 캐릭터 가 등장할 때 캐릭터 이름을 화면에 새겨줍니다. 앞으로 큰일을 할 등장인물 처럼 말이죠.

그냥 등장할 때면 시끄럽고 사라질 때는 조용합니다.

제가 저기에 있었나? 하는 수준...


1편의 히로인 시몬스의 등장 뭔가 대단한 걸 할거 같이 갖은 폼은 다 잡았는데 공중전화 부스 씬만 나오고 끝!!
아 ~ 내가 대체 뭘 본거지?

그리고, 창조주라는 캐릭터가 우리가 생각하는 전지전능한 그 분이 맞나?


3. 재미

이러하다 보니 재미, 감동 쓰나미 같은 거 일체 없습니다.

그냥 극장에서 팝콘 먹다가 끝납니다
.

공룡시대부터 트랜스포머가 등장했다는 이야기를 4편의 스토리에서 이미 알고 있습니다.

5편의 지구를 지키기 위해서 싸우는 일련의 스토리 라인을 킹 아서의 원탁의 기사를 베이스로 하여 
인디아나 존스 급으로 실마리를 풀어가는데  도무지 단추가 잘 끼워지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이야기가 황당하기 그지없고 전혀....

!! 그럴싸하다 하는 느낌이 없이 감독이 찍어낸 영상을 보기만 했습니다.

요즘 들어 로튼 토마토 지수를 보면 무시를 못하겠다는......

옵티머스 프라임이 조연으로 등장하는 이 영화에선 더 이상 기대할게 없습니다.
중국을 PPL로 등장시킨 4편과 비교했을 때 도찐개찐입니다.


지금까지 블록버스트를 표방한 영화 중에서는 캐리비언해적이 그나마 나은 듯..

 

상영전에 확보한 브러셔

 

상영 시작 확보한 브러셔

#트랜스포머 #최후의기사 #니최후의영화이길 #겁나재미없다 #돈아까운영화 #뚜비뚜비뚜뚜바 #idsam2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오늘도 달리고 달리고 달리고... Since 2004 by 뚜비뚜비뚜뚜바

Notices

Recent Trackbacks

Statistics

  • Total : 668,657
  • Today : 325
  • Yesterday : 350
Flag Counter
다나와리포터 안내 페이지 바로가기